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반도 긴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맞장토론] 지소미아 '종료 vs 연장'…정부 선택은?

    [맞장토론] 지소미아 '종료 vs 연장'…정부 선택은?

    ... 대화를 해서 관계를 개선하고 있고 또 연말까지 북미 협상을 또 지켜볼 여지도 많이 남아 있고. 한반도의 어떤 평화 질서 내지는 주변 정세의 어떤 평화 프로세스가 어떻게 되는가에 더 결정적으로 달려 ... 그다음에 저는 국민들한테 제대로 설명을 해야 된다고 보는 게 지소미아를 체결할 때 남북한 긴장이 매우 고조된 시기였습니다. 그래서 우리 안보를 위해서 불가피하게 체결하는 걸로 국민들 다 ...
  • 김성 북한 유엔대사, 미국에 "공동성명 이행이 열쇠"

    김성 북한 유엔대사, 미국에 "공동성명 이행이 열쇠"

    ...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싱가포로 북·미 정상회담 이후 양국 관계에 거의 진전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정세도 긴장 고조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그 책임은 전적으로 ... 전한 김 대사의 국제원자력기구, IAEA 관련 유엔 총회 연설 내용입니다. 김 대사는 또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선의의 노력을 적극 해왔으며, 핵실험과 대륙간 탄도미사일, ...
  • 김성 北유엔대사 "한반도 긴장···미국 도발과 한국 이중성 탓"

    김성 北유엔대사 "한반도 긴장···미국 도발과 한국 이중성 탓"

    ... 관계가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전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반도 정세는 긴장 악화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면서 "이는 전적으로 미국이 저지른 정치적, ... 열쇠(key)라고 강조했다.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명시된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대북 제재 완화 등에서 미국의 조치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비핵화 ...
  • 北유엔대사 “한반도 긴장, 미국 도발·한국 이중성 탓”…IAEA “北핵활동 우려”

    北유엔대사 “한반도 긴장, 미국 도발·한국 이중성 탓”…IAEA “北핵활동 우려”

    ... 유엔총회에서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의 북·미 정상회담 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면서 “한반도 정세는 긴장 악화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전적으로 미국이 ... 정치적·군사적 도발에서 기인한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이와 관련해 “지난해부터 북한은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선의로 노력해왔다”면서 “북한이 지난 20개월간 핵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영민 “조국, 결론적으로 인사 실패…국민 갈등에 송구”

    노영민 “조국, 결론적으로 인사 실패…국민 갈등에 송구” 유료

    ... 일은 뭐고, 가장 잘못한 일은 뭔가. 하나씩만 꼽아 보라”고 하자 노 실장은 “가장 잘한 건 한반도에서 전쟁 위협을 제거한 것”이라며 “가장 잘못했다고 한다면, 언뜻 떠오르지 않는다”고 했다. ... 맞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북한이 상중 도발을 했는데 우리가 무장해제된 거지 무슨 긴장 완화냐”고 반박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 노영민 “조국, 결론적으로 인사 실패…국민 갈등에 송구”

    노영민 “조국, 결론적으로 인사 실패…국민 갈등에 송구” 유료

    ... 일은 뭐고, 가장 잘못한 일은 뭔가. 하나씩만 꼽아 보라”고 하자 노 실장은 “가장 잘한 건 한반도에서 전쟁 위협을 제거한 것”이라며 “가장 잘못했다고 한다면, 언뜻 떠오르지 않는다”고 했다. ... 맞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북한이 상중 도발을 했는데 우리가 무장해제된 거지 무슨 긴장 완화냐”고 반박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 [글로벌 아이] 이수혁 대사가 북핵보다 먼저 할 일

    [글로벌 아이] 이수혁 대사가 북핵보다 먼저 할 일 유료

    ... 개인적 친분을 말씀드리는 게 아닙니다. 동맹을 유지·강화하려면 동맹을 운영하는 두 정부가 전략적 큰 그림과 이해관계가 완전한 일치는 아니어도, 서로 공유하려고 노력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한반도 미래를 놓고도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 사이에 2018년 상반기 이래 긴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은 남북관계만 우선한다고 비판하고, 거꾸로 서울은 워싱턴이 양자의 선순환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