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17세기 네덜란드 지배 이후 동아시아 화약고 400년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17세기 네덜란드 지배 이후 동아시아 화약고 400년 유료

    ... 중국에는 미국의 봉쇄망을 뚫기 위해 무조건 장악해야 하는 '턱밑의 칼날'로 떠올랐다. 그에 더해 반도체 부족이 세계적인 문제가 된 상황에서 TSMC를 보유한 대만의 경제적 존재감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17세기 이후 서구 열강과 일본, 그리고 중국 대륙 사이에서 수많은 굴곡을 겪어야 했던 대만의 운명은 여전히 짙은 안개 속에 있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총에 쓰러진 조선, 무기 약하면 피눈물 흘린다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총에 쓰러진 조선, 무기 약하면 피눈물 흘린다 유료

    ... 1979년 '한·미 미사일 지침'이 해제되는 데 40년 넘게 걸렸다. 이미 핵을 보유하고 사거리 1만㎞가 넘는 미사일을 갖고 있거나 만들 능력이 있는 군사 강국들 사이에 끼어 있는 우리에게는 만시지탄이 아닐 수 없다. 무기가 빈약하여 자신을 지키지 못하고 피눈물을 흘려야 했던 지난 역사의 교훈을 되새기는 계기로 삼기를 소망한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선 백성 수탈한 모문룡, 그의 송덕비 세운 인조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선 백성 수탈한 모문룡, 그의 송덕비 세운 인조 유료

    ... 화친하여 명을 배신했다”고 비난을 퍼붓자 인조 정권은 이렇다 할 대책이 없었다. 그 와중에 평안도 백성들은 또다시 각자도생할 수밖에 없었다. 요컨대 1621년 불쑥 나타났던 불청객 모문룡과 그가 불러들인 요민들의 작폐와 횡포 때문에 조선은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그리고 그 같은 배경에서 일각에서는 '반한 감정'이 표출됐던 것이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