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여자축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중국 킬러' 김민재, 또 '공한증' 선사

    '중국 킬러' 김민재, 또 '공한증' 선사

    ... 18일 일본(2승·승점6·골득실+6)과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대회 3연패를 이뤄낼 수 있다.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여자 축구 한국 대 대만 경기. 한국 강채림이 선제골을 넣고 콜린 벨 감독에게 달려가 하이파이브하고 있다.[연합뉴스] 앞서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은 이날 같은장소에서 대만을 3-0으로 완파했다....
  • [막후 인터뷰] "첫 승리 행복해요" 싱글벙글 벨 감독의 첫 승 소감

    [막후 인터뷰] "첫 승리 행복해요" 싱글벙글 벨 감독의 첫 승 소감

    대한축구협회 제공 어김없이 첫 마디는 한국어였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 이번 대회 첫 승(1승1무)이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벨 감독은 밝은 표정으로 들어와 한국어로 "첫 승리 행복해요"라는 소감을 남겼다. 기자회견장에 웃음이 퍼져나가자 한 마디를 덧붙였다. ...
  • 여자축구 벨 감독, 강채림과 '승리의 벨' 울렸다

    여자축구 벨 감독, 강채림과 '승리의 벨' 울렸다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여자 축구 한국 대 대만 경기. 한국 강채림이 선제골을 넣고 콜린 벨 감독에게 달려가 하이파이브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의 콜린 벨(58·영국) 감독이 '승리의 벨'을 울렸다.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은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
  • [현장에서] 강채림의 '말하는 대로'… 멀티골로 만든 벨 감독의 첫 승

    [현장에서] 강채림의 '말하는 대로'… 멀티골로 만든 벨 감독의 첫 승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만전에 출전한다면 A매치 데뷔골을 넣고 싶다." 강채림(현대제철)의 바람이 '말하는 대로' 이루어졌다. 새로 출범한 '벨 사단'이 강채림의 멀티골에 힘입어 출범 첫 승리를 거뒀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친근한 벨 감독, 여자축구 대표팀도 “첫 승 선물” 한마음

    친근한 벨 감독, 여자축구 대표팀도 “첫 승 선물” 한마음 유료

    콜린 벨(사진 왼쪽) 한국 여자대표팀 감독. 고작 한 경기인데, 벌써 선수들 마음을 얻었다. [뉴스1] 한국 여자축구가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 1997년 독일 FC 쾰른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지난 10월 벨 감독이 부임 뒤 한국 여자 축구의 경기력은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한국은 벨 감독의 A매치 데뷔전이었던 11일 ...
  • 친근한 벨 감독, 여자축구 대표팀도 “첫 승 선물” 한마음

    친근한 벨 감독, 여자축구 대표팀도 “첫 승 선물” 한마음 유료

    콜린 벨(사진 왼쪽) 한국 여자대표팀 감독. 고작 한 경기인데, 벌써 선수들 마음을 얻었다. [뉴스1] 한국 여자축구가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 1997년 독일 FC 쾰른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지난 10월 벨 감독이 부임 뒤 한국 여자 축구의 경기력은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한국은 벨 감독의 A매치 데뷔전이었던 11일 ...
  • '부산에서 축구를 한다고예?'…평균관중 897명, 역대급 흥행 참패

    '부산에서 축구를 한다고예?'…평균관중 897명, 역대급 흥행 참패 유료

    "부산에서 축구를 한다고예?" 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1차전 한국과 홍콩의 경기가 끝난 뒤 숙소로 향하는 택시 ... 챔피언십이 개막했고, 구덕운동장과 아이사드주경기장 두 곳에서 총 4경기가 열렸다. 10일 한국 여자대표팀과 중국 여자대표팀의 경기에는 1500명의 관중이 왔다. 놀라운 사실은 이 경기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