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기상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소나무·구상나무 떼죽음…'기후악당' 한국에 보내는 경고장?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소나무·구상나무 떼죽음…'기후악당' 한국에 보내는 경고장? 유료

    ... 인한 고온과 가뭄에다 침엽수의 고유한 특성이 더해진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산림과학원이나 기상청에 따르면 기후변화로 인해 연간 강수량은 늘지만, 여름을 제외한 가을·겨울·봄 강수량은 그대로 ... 기후변화는 균근이나 산호초처럼 지구 생태계의 가장 약한 고리를 깨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나무인 소나무와 한반도 고유종인 구상나무의 죽음은 온실가스 감축에 소홀해 ...
  • '삼박자' 호재에 싱글벙글 롯데하이마트

    '삼박자' 호재에 싱글벙글 롯데하이마트 유료

    ... 띠었다. 그동안 미뤄뒀던 가전제품을 이번만큼은 사려고 벼르는 소비자도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 에너지관리공단은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사업을 실시 중이다. 에너지 효율 1등급을 받은 ... 11~25%의 할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하이마트로는 겹호재를 맞았다. 날씨도 도와준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는 1994년과 2018년 여름에 이어 역대 세 번째 무더위가 예상된다. 고가 ...
  • 60년 농사꾼, 해남 땅끝마을서 마늘 대신 바나나 키운다

    60년 농사꾼, 해남 땅끝마을서 마늘 대신 바나나 키운다 유료

    ... 산지가 되는 셈”이라고 했다. 신씨가 바나나를 키우겠다고 결심한 것은 '이상기온' 때문이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019년 12월부터 2월까지 광주·전남 겨울철 평균 기온은 4.8℃로 1973년 기상관측 이래 가장 따뜻했다. 국산 바나나 재배는 한국에서 가장 따뜻한 제주도 지역에 집중돼 왔다. 신씨는 “아열대 작물을 비닐하우스에서 키우려면 가장 중요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