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고령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의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중소기업 공단 편의점주, 접을까 말까 고심 중”

    [권혁주의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중소기업 공단 편의점주, 접을까 말까 고심 중” 유료

    ... 편의점 사정은. “국민연금공단 지사 건물에 있는 편의점은 내방객이 늘어 장사가 잘된다(※고령화와 베이비붐 세대의 퇴직 때문으로 보인다). 반대로 보험사 빌딩에 입주한 친구는 표정이 안 좋다(※경기가 ... 곽씨는 원래 중국에서 일했다. 사업을 하다 접고 대한상공회의소 현지 연구위원으로 근무했다. 한국에 돌아와 편의점을 시작한 건 “아버지 때문”이라고 했다. 부친이 30년간 하던 음식점을 접고 ...
  • [서소문 포럼] 한국의 55년생, 일본의 47년생

    [서소문 포럼] 한국의 55년생, 일본의 47년생 유료

    ... 새 대중문화의 길잡이기도 하다. 두꺼운 청장년층은 인구의 덤이다. 하지만 저출산 사회에서 고령화하면 짐이다. 후세대에 연금과 의료·요양의 복지 부담을 몰고 온다. 1947~49년 800만 ... 도시권에 의료 대란이 일어날지 모른다. 지금 지방의 병원과 요양시설은 고령자로 넘쳐난다. 고령화 문제에서 오늘의 지방은 내일의 도시다. 한국의 2020년 문제는 시작의 시작일 뿐이다. 2045년엔 ...
  • [사설] '고용 연장'에 앞서 충분한 사회적 합의가 먼저다 유료

    ... 올랐다. 이 발언의 시기는 적절치 않다. 마침 총선을 코앞에 두고 있어서다. 보수 성향 고연령층의 표심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정년 연장이 터부시될 이유도 없다. 한국은 세계에서 고령화가 가장 빠르고, 생산가능인구가 2018년부터 감소하면서 고령자 노동력의 활용이 절실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고령 인력 활용에 반대할 사람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