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학연구소장 데이비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수정의 포린 어페어즈] “키신저의 북핵·미군철수 빅딜론, 바보 같은 얘기”

    [김수정의 포린 어페어즈] “키신저의 북핵·미군철수 빅딜론, 바보 같은 얘기” 유료

    ... 서울에 첫발을 디딘 이후 미 국무부 한국과장을 거쳐 40년째 한반도 이슈에 천착하고 있는 데이비드 스트라우브(62·David Straub) 세종연구소 세종-LS 연구위원의 말이다. 그는 제네바 ... 들어 교정하는 게 힘들다”고 했다. 한국인 부인과의 사이에 2남1녀를 뒀다. 올해 초 세종연구소로 오기 전 미 스탠퍼드대 한국학센터 부소장을 지냈다. 반미주의가 분출한 1999~2002년 ...
  • “완전히 기이한 주장” 유료

    ... 26일(현지시간) 일제히 우려를 표명했다. 보수 성향인 헤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미군 전력을 빼내는 것은 미국의 군사적 능력을 놓고 이미 무너지고 있는 동맹국들의 신뢰를 ... 적대국의 도전적인 외교를 차단하는 미국의 능력을 심각하게 저해한다”고 비판했다. 스탠퍼드대 한국학연구소의 데이비드 스트로브 부소장은 “이번 발언을 포함해 트럼프의 많은 정책들은 완전히 기이하다”며 ...
  • 미국 “한·일, 위안부 협의 가속화 환영” 유료

    ... 행동을 일치시켜야 하고 한국은 이를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비록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 해법이 나오지는 않았고 나올 가능성도 쉽지 않아 보이지만 ... 기자회견에서 “남중국해에서 항해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선 평가가 엇갈렸다. 데이비드 스트로브 스탠퍼드대 한국학연구소 부소장은 “한 장관의 언급은 한국 입장에선 남중국해에 대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