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지난주 워싱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사위' 호건 주지사 우편투표 “트럼프 안 찍고 레이건 적었다”

    '한국사위' 호건 지사 우편투표 “트럼프 안 찍고 레이건 적었다” 유료

    ... 지사가 올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찍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호건 지사는 한국계 부인을 둬 '한국의 사위'를 자처하는 인물이다. 호건 지사는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우편투표를 이미 마쳤다”며 “올 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지지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려 투표용지에 미국 보수의 우상인 로널드 ...
  •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주택이 '노후 보험' 역할하는데, 정부가 보유 막으면?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택이 '노후 보험' 역할하는데, 정부가 보유 막으면? 유료

    ... 부분 평가(fractional assessment) 제도는 세계 여러 나라에 존재한다. 한국에서는 택담보대출을 받는 것이 무척이나 힘들어졌지만, 미국은 심지어 세금 공제까지 해준다. ... 있게 이렇게 말했다. “이 정책은 역사상 어떤 정책보다도 더 많은 국부를 국민에게 이전시켜 었다.” 이 정책에 반대했던 노동당은 18년이 지난 1997년이 돼서야 정권을 되찾아올 수 있었다. ...
  • 미대사가 한·미동맹 흔들자, 미국 반박문 냈다 유료

    ... 할 고위 외교관이 오히려 지속적으로 갈등의 소지를 만들어내는 모양새다. 국무부는 13일(한국시간) 중앙일보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지난 70년의 동맹 관계와 역내 전체의 평화와 번영을 ... 지적했다. 무엇보다 이런 발언을 대미 외교 현장의 최전선을 지휘하는 대사가 했다는 게 문제다. 한국대사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 대사의 발언은 한·미 동맹이 양국 국익에 부합해 왔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