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영화배우협회 이사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유료

    ... 꽃다발을 들고나온 두 후배가 영화발전공로상을 받은 나를 진심으로 축하해줬다. 2014년 12월도 잊을 수 없다. 당시 영화인총연합회 이사장인 남궁원이 영화배우협회·영화인원로회와 함께 내게 도예가 조규영씨가 특별 제작한 백자를 헌정했다. 전 영화인의 긍지를 높여줬다는 뜻에서다. 백자에 새긴 '금세기 최고의 배우이자 최고의 경영인' 문구가 지금도 뭉클하다. 남궁원은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여걸 김지미 “남자는 어린애, 항상 부족한 존재더라”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여걸 김지미 “남자는 어린애, 항상 부족한 존재더라” 유료

    ... '대원군'은 한국 최초로 동시녹음을 시도했다. 김지미의 실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몇 안 되는 영화다. 60년대에는 후시녹음이 대세였다. '겹치기 출연'이 흔하다 보니 배우는 연기만 하고 대사는 ... 주장한다. 21세기형 여성의 맏언니쯤 된다. 그의 화끈한 성격을 대변하는 일화가 있다. 90년대 영화협회이사장 시절, 그는 청와대 초청 오찬 자리에서 김대중 대통령, 김영삼 전 대통령을 앞에 ...
  • 대학생 봉준호, 아버지 상품권 빼내 배우들 출연료 충당

    대학생 봉준호, 아버지 상품권 빼내 배우들 출연료 충당 유료

    ... 또한 반갑다. 충무로 전체의 경사이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도 감회가 남다르다. 1961년 한국영화 처음으로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마부'(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의 기억도 새로웠다. 봉 감독이 ... 내 평생 가장 잘한 일을 꼽으라면 이 재단을 설립한 것이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 영화배우로 살면서 받은 사랑의 씨앗을 충무로 곳곳에 다시 심으려고 했다. 우리 영화인들이 '선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