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얘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유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은 지피는데 타오르질 않는다….” 요즘 자유한국당의 '쇄신론'을 두고 ... 한국당의 한 초선 의원은 “가능하면 수도권 재선급에서 참신한 인물이 원내대표를 맡는 게 좋겠다는 얘기가 물밑에서 활발히 오가고 있다”며 “원내대표를 새로 뽑았을 때 언론에서 또 '영남당' '친박당' ...
  • [IS 스토리] 류현진과 김광현, 11년 전 최강 원투펀치가 '멘토'와 '멘티'로

    [IS 스토리] 류현진과 김광현, 11년 전 최강 원투펀치가 '멘토'와 '멘티'로 유료

    류현진과 김광현이 4일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얘기를 나누고 있다. 박세완 기자 "부디 다른 리그에서 뛰자." (류현진) "무슨 말씀. 저는 형의 '거머리'가 되겠습니다." (김광현) 한국 야구가 낳은 최고의 왼손 투수 두 명이 내년 시즌 바다 건너 메이저리그에서 새로운 출발을 준비한다. LA 다저스에서 시즌을 ...
  • [IS 스토리] 류현진과 김광현, 11년 전 최강 원투펀치가 '멘토'와 '멘티'로

    [IS 스토리] 류현진과 김광현, 11년 전 최강 원투펀치가 '멘토'와 '멘티'로 유료

    류현진과 김광현이 4일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얘기를 나누고 있다. 박세완 기자 "부디 다른 리그에서 뛰자." (류현진) "무슨 말씀. 저는 형의 '거머리'가 되겠습니다." (김광현) 한국 야구가 낳은 최고의 왼손 투수 두 명이 내년 시즌 바다 건너 메이저리그에서 새로운 출발을 준비한다. LA 다저스에서 시즌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