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생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교육부, 수능 가채점 회피…학생들만 애먼 고생

    [취재일기] 교육부, 수능 가채점 회피…학생들만 애먼 고생 유료

    ... 고생해서 가채점 결과를 내놔봐야 '득보다 실이 많다'고 판단한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온다. 교육부가 현실을 외면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학부모에게 돌아간다. 더구나 입시 개편으로 학생부 비교과가 폐지되면 수능 최저를 적용하는 대학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앞으로 더 많은 학생·학부모가 사교육업체에서 발표하는 예상 등급 컷으로 인생을 건 '도박'을 해야 한다는 의미다. 사교육을 ...
  • [노트북을 열며] 19번째 대입 흑역사

    [노트북을 열며] 19번째 대입 흑역사 유료

    ... 개편도 공감 가는 면이 꽤 있다. 물론 대통령의 지시, 조국 전 장관 딸 문제와 관련 없다는 교육부의 '정치적 수사'는 빼고 말이다. '금수저·깜깜이 전형'이란 사회적 불신에도 불구하고 학생부종합전형이 너무 빨리 확대된 게 사실이다. 사회통합전형의 의무화는 기회의 평등이란 면에서 설득력이 있다. 디테일을 보면 걱정되는 지점이 많다. 개편안은 정시 확대 여론과 학종 유지 주장 사이의 ...
  • 조국딸이 바꾼 대입…정시 40%이상 확대 유료

    현재 중3이 대입을 치르는 2023학년도부터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16개 대학의 수능 위주 전형 선발 비중이 40% 이상으로 확대된다. 논술 전형, 학생부 비교과 활동(동아리·봉사·독서·수상실적)과 자기소개서도 폐지된다. 2002년 수시모집의 본격 도입 이후 매년 줄어들던 수능의 영향력이 20여 년 만에 커지게 됐다. 28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