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이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야자키 라이브]백업 이흥련이 '화수분' 두산에서 버티는 각오

    [미야자키 라이브]백업 이흥련이 '화수분' 두산에서 버티는 각오 유료

    ... 이형범에게 볼카운트 0-2에서 바깥쪽(우타자 기준) 슬라이더를 주문해 헛스윙을 유도했다. 그는 "초구는 실투를 타자가 놓쳤고, 2구는 앞선 승부에서 슬라이더를 2연속으로 던졌기 때문에 하이볼을 주문했다. 파울이 됐고 유리한 볼카운트에 놓였다. 이 상황에서도 '1루를 채워도 된다'는 생각으로 공을 빼봤다. 다행히 삼진이 됐다"며 웃었다. 마무리투수 이형범도 "바깥으로 확실하게 ...
  • [미야자키 라이브]김태형 감독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젊은 투수 리드

    [미야자키 라이브]김태형 감독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젊은 투수 리드 유료

    ... 안 된다고 본다. 나아가 포수는 투수의 심리적 버릇까지 읽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과거 배터리 호흡을 맞춘 두 투수를 언급하며 "바깥쪽 낮은 코스에 미트를 뻗으면 꼭 몸쪽 하이볼로 들어오더라. 오히려 그 공이 필요한 상황에는 바깥쪽에 미트를 대고 흔드는 모습까지 보여 강조했었다. 그러다가 정말 바깥쪽으로 들어와도 나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특정 상황, 볼카운트에서 투수가 ...
  • [AZ 라이브]'투구 재미' 되찾은 박세진 '던질 때마다 UP"

    [AZ 라이브]'투구 재미' 되찾은 박세진 '던질 때마다 UP" 유료

    ... 결단은 최선의 결과로 이어졌다. 박세진은 한 달 사이에 선발 후보로 올라섰다. 박승민 투수 코치와의 교정 작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박 코치는 낮은 코스 제구에 애를 먹던 선수에게 하이볼을 주무기로 삼아도 위력이 있다고 조언했다. 공에 대한 확신을 준 것이다. 기술적인 변화도 있었다. 투구할 때 상·하체에 꼬임을 주기 시작했다. 무게 중심을 뒤에 잡아둔 뒤 투구를 한다. 힘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