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해자 김복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저렇게 고운 분들을 … 세 할머니 젊을 적 사진에 가슴 아파”

    “저렇게 고운 분들을 … 세 할머니 젊을 적 사진에 가슴 아파” 유료

    ... 8월 14일자 본지 1면에 게재된 시리즈 첫 회. “내가 바로 그 위안부입니다.” 고(故) 학순 할머니가 침묵을 깨고 위안부 피해상을 증언한 지 24년 만인 지난 8월 14일. 중앙일보가 ... 할머니는 중국에 있는 아들이 선물한 금가락지를 항상 손에 끼고 있다. 일간지 최초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한 분 한 분의 생애를 기록한 본지에 대해서도 응원이 이어졌다. 특히 군자·이옥선·이용수 ...
  • 열두 살에 겪은 악몽 … 그 아픔 감싼 따뜻한 외투

    열두 살에 겪은 악몽 … 그 아픔 감싼 따뜻한 외투 유료

    김복선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 사실을 한 방송에서 증언했다가 주위 사람들에게서 “얼마나 못살았으면 그런 곳에 끌려갔느냐”는 말을 듣고 상처를 받았다. 이후 얼굴을 공개하지도, 악몽 같았던 ... 할머니의 상처는 아물지 않았다. 정부에서 선물 받은 외투로 할머니가 가장 아끼는 물건이다.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 조사·등록이 시작된 1992년 정부에서 할머니가 다녔던 초등학교의 강제 ...
  • '희망 나비' 가슴에 단 교황 … 위안부 할머니들 위로하다 유료

    ... 아직도 끝나지 않았습니다. 빨리 해결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프란치스코 교황은 위안부 피해자 복동(89) 할머니의 말이 끝나자 조용히 손을 잡고 고개를 끄덕였다. 할머니는 나비 모양의 ... 때까지 가슴 한쪽에서 반짝거렸다. 18일 명동성당에서 열린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에는 복동·강일출·이용수·군자·길원옥·양주·김복선 할머니 등 7명의 위안부 피해자들이 참석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