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라타너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범어·중앙공원 지키려고…빚내서 땅 사고 법정다툼까지

    범어·중앙공원 지키려고…빚내서 땅 사고 법정다툼까지 유료

    ... 도시공원 조성으로 도시숲 같은 녹지공간이 늘어나면 기후완화·소음감소·대기정화 등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숲은 여름 한낮의 평균 기온을 3~7도 낮춰준다. 플라타너스는 하루 15평형 에어컨 8대를 5시간 가동하는 효과가 있다. 도로변과 중앙에 숲이 있으면 자동차 소음의 75%가 감소하고 느티나무 한 그루는 연간 1.8톤의 산소를 방출하는데 이는 성인 7명이 ...
  • 송강호·김광석·김민기…학림다방이 품은 34년의 기억

    송강호·김광석·김민기…학림다방이 품은 34년의 기억 유료

    ... 송강호·황정민·설경구 등의 초년 시절 모습, 가수이자 연출가 김민기의 20년 전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창밖으로 흐른 시절들'엔 학림다방 2층에서 내려다본 대학로 풍경이 담겼다. 모든 사진에 플라타너스 나무 두 그루가 서 있다. 80년대 후반 민주화 운동 때와 2002년 월드컵 때의 축제 인파가 인상적이다. 류가헌 갤러리의 박미경 관장은 “같은 장소에서 30년 넘게 달라지는 풍경을 담는 ...
  • 40년 넘은 가로수 19그루 밑둥만 남기고 자른 까닭은

    40년 넘은 가로수 19그루 밑둥만 남기고 자른 까닭은 유료

    ... 뒤 병든 가로수를 잘라내는 등 관리에 나섰다. 고석현 기자 서울 중구 서소문동에 직장을 둔 A씨(49)는 지난해 12월 30일 출근길에 깜짝 놀랐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무성한 잎을 자랑하던 플라타너스(양버즘나무)가 밑둥만 남은 채 싹둑 잘려 있었기 때문이다. A씨는 “여름에 그늘을 만들어주던 나무였는데 갑자기 사라져 의아했다”고 말했다. 플라타너스가 잘려나간 것은 지난해 11월 가로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