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미어12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수비력 저평가' 황재균, 내실+숫자 업그레이드 겨냥

    '수비력 저평가' 황재균, 내실+숫자 업그레이드 겨냥 유료

    황재균(32·KT)은 지난달 열린 2019 프리미어12에서 역할이 애매했다. 주 포지션이 3루수인 내야수만 3명이 선발됐다. 타격은 '홈런왕' 수식어가 붙는 최정(31), ... 아시안게임 대만과의 결승전 8회, 클러치 상황에서 생산한 적시타가 대표적이다. 이번 프미미어12에서도 실전 타석 기회가 부족했지만 일본전에서 홈런을 때렸다. 수비는 어떨까. 대표팀은 슈퍼라운드에서 ...
  • 김재환 빅리그 도전 선언, 김태형 감독은 담담한 수락

    김재환 빅리그 도전 선언, 김태형 감독은 담담한 수락 유료

    ... 이날 KBO에 김재환에 대한 메이저리그 포스팅 공시를 요청했다. 데뷔 9년 만에 주전이 된 김재환은 2019시즌 종료까지 포스팅 신청 자격을 얻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달 열린 2019 프리미어12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면서 등록 일수 추가 60일을 받았고, 요건을 채울 수 있었다. 김재환의 국내 에이전시 스포티즌은 "선수가 그동안 도전을 차근차근 진행했다. 이어 미국 내 협상을 담당한 ...
  • [은선협 시상식]양의지, 최고 선수상...김광현은 최고 투수 2관왕

    [은선협 시상식]양의지, 최고 선수상...김광현은 최고 투수 2관왕 유료

    ... 35년 만에 포수 타격왕이 됐다. 양의지는 "선배님들을 보면서 야구를 했다. 정말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팀 성적에 아쉬움을 전한 그는 "두산과 우승을 다투고 싶다"는 포부도 전했다. 프리미어12 대회에서 준우승에 그친 아쉬움을 전하며 "올림픽에서는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전했다. 양재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