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랜서 김성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 컷] 집으로 가는 우한 교민들

    [한 컷] 집으로 가는 우한 교민들 유료

    한 컷 2/17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우한에서 귀국 후 격리됐던 교민들이 16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퇴소하고 있습니다. 아산 주민들이 집으로 가는 교민들을 환송하고 있습니다. 프리랜서 김성태
  • 키 커서 슬픈 박지수 “나를 쌍둥이로 낳아주지…”

    키 커서 슬픈 박지수 “나를 쌍둥이로 낳아주지…” 유료

    여자농구 대표팀 혹사 논란이 나온 가운데 중앙일보와 인터뷰하는 박지수. 프리랜서 김성태 “엄마. 차라리 내가 두 명이면 좋을 텐데, 쌍둥이로 낳아주지. 아니면 키 큰 동생이라도….” 한국 여자농구의 '대들보' 박지수(22·KB)가 국가대표팀에 다녀오면 엄마한테 건네는 농담이다. '혹사' 논란에 휩싸인 한국 여자농구, 그 현실의 단면을 보여주는 '슬픈 농담'이다. ...
  • 키 커서 슬픈 박지수 “나를 쌍둥이로 낳아주지…”

    키 커서 슬픈 박지수 “나를 쌍둥이로 낳아주지…” 유료

    여자농구 대표팀 혹사 논란이 나온 가운데 중앙일보와 인터뷰하는 박지수. 프리랜서 김성태 “엄마. 차라리 내가 두 명이면 좋을 텐데, 쌍둥이로 낳아주지. 아니면 키 큰 동생이라도….” 한국 여자농구의 '대들보' 박지수(22·KB)가 국가대표팀에 다녀오면 엄마한테 건네는 농담이다. '혹사' 논란에 휩싸인 한국 여자농구, 그 현실의 단면을 보여주는 '슬픈 농담'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