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드리히 굴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본인 부고기사 읽고 싶어 죽은 척, 괴짜 음악가의 첼로 협주곡

    본인 부고기사 읽고 싶어 죽은 척, 괴짜 음악가의 첼로 협주곡 유료

    클래식 음악 역사상 유명한 괴짜인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프리드리히 굴다(오른쪽)와 그가 1980년 작곡한 첼로 협주곡을 한국 최초로 녹음한 첼리스트 김민지. [사진 스테이지원, 중앙포토] ... 피아니스트 중 하나였지만 '테러리스트'라는 별명으로 불린 괴짜였다. 연주와 함께 작곡도 한 굴다는 첼로 협주곡을 1980년 썼다. 첼리스트 김민지(42)가 지난달 말 음반으로 냈고, 한국 ...
  •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본인의 부고를 본 예술가들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본인의 부고를 본 예술가들 유료

    김호정 문화팀 기자 1999년 3월 28일 피아니스트 프리드리히 굴다는 본인의 부음을 통신사에 보냈다. 취리히 공항에서 팩스를 이용했다. 갑작스러운 죽음에 놀란 음악계는 그가 얼마나 좋은 피아니스트였는지 추모하기 시작했다. 1930년 오스트리아 빈 태생인 굴다는 독일 음악의 전통을 이으면서 재즈에도 뛰어들어 연주와 녹음을 남겼다. 행동은 독특했다. 연주회 곡명을 ...
  • 자연스런 변화, 그 궤적을 주목하라

    자연스런 변화, 그 궤적을 주목하라 유료

    ... 죄르지 샨도르 등을 배출했다. 명교수 페렌츠 라도시가 키운 세 명의 제자 안드라스 쉬프, 졸탄 코치슈, 데죄 란키에게 '헝가리 삼총사'란 별명이 붙었다. 파울 바두라 스코다, 외르크 데무스, 프리드리히 굴다를 '빈 삼총사'라 부르는 것과 마찬가지다. 부다페스트와 빈은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수도였다. 안드라스 쉬프는 1953년 부다페스트에서 태어났다. 다섯 살 때 피아노를 배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