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축구 k리그2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빛가람? 이니에스타?…팬들이 직접 ACL '최고의 선수' 선정한다

    윤빛가람? 이니에스타?…팬들이 직접 ACL '최고의 선수' 선정한다 유료

    울산 윤빛가람이 지난해 12월 2020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시상식에서 MVP 트로피를 수상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는 K리그1(1부리그) 울산 현대의 세상이었다. 울산은 10경기에서 9승 1무라는 압도적인 성적으로 2012년 이후 8년 만에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
  • “우리는 화공, 울산은 홍염…어느 쪽이 더 셀까요”

    “우리는 화공, 울산은 홍염…어느 쪽이 더 셀까요” 유료

    ... '닥공(닥치고 공격)'이었다. 김 감독은 “최근 5년간 기록을 찾아보니 정규리그 기준으로 전북의 평균득점이 1.88골이었다. 2골이 안되더라. 바이에른 뮌헨(독일), 유벤투스(이탈리아)는 2골이 넘는다. K리그팀간 전력차가 크지 않지만, 우리가 2골 넣으면 상대는 3골 넣어야 이길 수 있다. 더 흥겹고, 멋있고, 공격적인 축구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쌤은 선수와 ...
  • “우리는 화공, 울산은 홍염…어느 쪽이 더 셀까요”

    “우리는 화공, 울산은 홍염…어느 쪽이 더 셀까요” 유료

    ... '닥공(닥치고 공격)'이었다. 김 감독은 “최근 5년간 기록을 찾아보니 정규리그 기준으로 전북의 평균득점이 1.88골이었다. 2골이 안되더라. 바이에른 뮌헨(독일), 유벤투스(이탈리아)는 2골이 넘는다. K리그팀간 전력차가 크지 않지만, 우리가 2골 넣으면 상대는 3골 넣어야 이길 수 있다. 더 흥겹고, 멋있고, 공격적인 축구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쌤은 선수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