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축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유료

    이민성 감독은 스피드 축구로 '축구특별시' 대전의 옛 명성을 되찾겠다는 각오다. [사진 대전 하나시티즌] “선수, 코치 시절에 피 말리는 승부를 워낙 많이 경험해서 아무렇지 않을 줄 알았어요. 그런데 90분 내내 마음 졸였습니다. 감독의 부담감은 또 다르네요.” 프로축구 대전 하나시티즌 이민성(48) 신임 감독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대전은 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
  •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유료

    이민성 감독은 스피드 축구로 '축구특별시' 대전의 옛 명성을 되찾겠다는 각오다. [사진 대전 하나시티즌] “선수, 코치 시절에 피 말리는 승부를 워낙 많이 경험해서 아무렇지 않을 줄 알았어요. 그런데 90분 내내 마음 졸였습니다. 감독의 부담감은 또 다르네요.” 프로축구 대전 하나시티즌 이민성(48) 신임 감독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대전은 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
  • 양손 타자로 변신 시도하는 삼성 김지찬

    양손 타자로 변신 시도하는 삼성 김지찬 유료

    삼성 라이온즈 김지찬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김지찬(20)은 지난달 25일 라이브 배팅에서 우완 최지광의 공을 잡아당겼다. 우중간으로 날아간 공은 펜스 앞까지 굴렀다. 김지찬은 ... 라이온즈 유튜브 캡처] 김지찬은 우투좌타다. 그는 “밥 먹을 때나 생활할 때 오른손을 쓰고, 축구도 오른발로 한다”고 말했다. 당연히 오른손 타격이 낯설지는 않다. 그는 “야구를 시작할 때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