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원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82년생 '에드먼턴 키즈'…퇴장이 시작됐다

    82년생 '에드먼턴 키즈'…퇴장이 시작됐다 유료

    22일 은퇴 기자회견 도중 눈물 흘리는 김태균. [연합뉴스] 1982년은 한국 프로야구 원년이다. 같은 해 태어난 이들은 프로야구를 보며 자랐고, 한국 야구 '황금 세대'로 성장했다. 마흔을 앞둔 이들의 야구 인생 1막도 황혼을 향하고 있다. 82년생 개띠인 이들이 처음 주목받은 건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다. 부산고 추신수, ...
  • 82년생 '에드먼턴 키즈'…퇴장이 시작됐다

    82년생 '에드먼턴 키즈'…퇴장이 시작됐다 유료

    22일 은퇴 기자회견 도중 눈물 흘리는 김태균. [연합뉴스] 1982년은 한국 프로야구 원년이다. 같은 해 태어난 이들은 프로야구를 보며 자랐고, 한국 야구 '황금 세대'로 성장했다. 마흔을 앞둔 이들의 야구 인생 1막도 황혼을 향하고 있다. 82년생 개띠인 이들이 처음 주목받은 건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다. 부산고 추신수, ...
  • “10년간 꿈꿨던 큰 무대, 우승 위해 준비할 것”

    “10년간 꿈꿨던 큰 무대, 우승 위해 준비할 것” 유료

    ... 마침내 WS까지 나간다. 최지만은 “기분이 참 좋다. 아마추어 시절에 우승 경험이 없었다. 프로, 그것도 MLB에서 첫 우승(아메리칸리그)의 기쁨을 맛봐 정말 짜릿하고 좋다”고 말했다. 이어 ... 기여할까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최지만의 수비 장면도 화제가 됐다. 프로야구 원년 '학다리'로 불린 OB 베어스 신경식(현 LG 코치)처럼, 여러 차례 다리를 찢어 포구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