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켄슈타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중 경쟁 속 한국 외교 다양한 포트폴리오 필요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중 경쟁 속 한국 외교 다양한 포트폴리오 필요 유료

    ... [EPA=연합뉴스] 지난 7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닉슨도서관 연설은 트럼프 정부의 대중국 선전 포고의 결정판이다. 그 내용은 중국에 대한 이념적 적의가 가득 차 있다. 괴물 프랑켄슈타인이 된 중국에 대해 포용정책 대신 압박정책을 예고했다. 과거 대소련 정책에 적용한 '신뢰하라, 그러나 검증하라' 대신 중국에 대해 '신뢰하지 말라, 그리고 검증하라'고 주문했다. 나아가 '중국이 ...
  • [예영준의 시시각각] '예정된 전쟁'이 시작됐건만

    [예영준의 시시각각] '예정된 전쟁'이 시작됐건만 유료

    ... 대단히 상징적이다. 중국이 미국에 개설한 제1호 공관이기 때문이다. 바로 다음 날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연설도 마찬가지다. 닉슨도서관 앞이란 장소 선택부터가 그랬다. 폼페이오가 중국을 프랑켄슈타인에게 비유한 것은 닉슨의 어록에서 따왔다. '핑퐁 외교'에 이은 전격 방중으로 미·중 수교의 길을 닦은 닉슨은 결과적으로 오늘날과 같은 중국 굴기의 주춧돌 하나를 놓은 셈이다. 그런 닉슨이 ...
  • 폼페이오 “시진핑, 실패한 전체주의자…중국 바꿔야 한다”

    폼페이오 “시진핑, 실패한 전체주의자…중국 바꿔야 한다” 유료

    ... 미·중 수교를 언급하며 “당시는 대중국 포용 정책이 전 세계에 밝은 미래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착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닉슨 전 대통령 자신도 중국을 세계에 개방시켜 '프랑켄슈타인'을 만들어냈다고 토로했다”며 “이는 예언적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닉슨을 포함한) 역대 미 정부의 대중국 포용 정책은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에서 자유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