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풍속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의 문화난장] 김홍도의 외침 “그림에는 신분이 없다”

    [박정호의 문화난장] 김홍도의 외침 “그림에는 신분이 없다” 유료

    ... 별칭이며, '단원' 또한 성포리 뒷산 노적봉 기슭의 박달나무 숲에서 비롯했다고 밝혀냈다. 단원은 실제로 어살(강·바다 등에 설치한 나무 그물) 그림을 남겼다. 보물 제527호 『단원풍속도첩』에 나온다. 이 작가는 단원이 어린 시절 성포리 기억을 화폭에 옮긴 것으로 보고 있다. 성포리는 단원이 스승 강세황 지인의 부탁을 받고 그린 8폭 병풍에도 등장한다. 아낙네들이 물고기·소금 ...
  • [서소문 포럼] 재미동포 김상현씨가 씨름 가르치는 이유는

    [서소문 포럼] 재미동포 김상현씨가 씨름 가르치는 이유는 유료

    ... '씨름'을 '스모'라고 표기한 건 유감이다. 그러나 남탓을 하기에 앞서 정작 우리 스스로는 씨름을 보존하기 위해 무슨 노력을 했는지 짚어볼 필요가 있다. 씨름은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풍속이다. 우리 민족의 얼이 담긴 한민족 문화의 결정체 중 하나다. 지난해 유네스코는 한국의 전통 레슬링 씨름(Ssireum/Ssirum)을 북한의 씨름과 함께 인류 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올렸다. ...
  • 1953년 3월 스탈린 사후 소련, 중·북에 “조선전쟁 빨리 끝내라”

    1953년 3월 스탈린 사후 소련, 중·북에 “조선전쟁 빨리 끝내라” 유료

    ... 고사하고 외교력도 형편없는 사람이다. 소련 사람들 하는 짓이 다들 그렇다.” 헝거리 사태와 대만 문제도 언급했다. “소련은 미국과 다를 게 없다. 툭 하면 남의 나라 일에 간섭한다. 고유의 풍속과 생활습관을 존중할 줄 모른다. 헝거리 사태는 헝거리인들이 해결하게 해야 한다. 소련은 탱크만 몇천대를 동원했다. 아직도 헝가리에 주둔 중이다. 미국도 마찬가지다. 7함대가 대만해협을 봉쇄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