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풍년제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놋그릇에 활짝 핀 오방색 비빔밥, 안주가 한상 가득 막걸리의 추억

    놋그릇에 활짝 핀 오방색 비빔밥, 안주가 한상 가득 막걸리의 추억 유료

    ... 피순대는 잘도 받아먹었다. 그만큼 선지와 찹쌀, 채소의 조화가 절묘했다. 내장이 듬뿍 들어간 순대국밥 역시 마찬가지였다. 속이 꽉 찬 것이 쫄깃하고도 담백했다. 달콤한 추억 'PNB풍년제과' 수제 초코파이. 버터크림과 딸기 잼이 들어간다. 녹차·복분자 맛도 있다. 전주식 수제 초코파이의 유행을 이끈 집이 경원동의 'PNB풍년제과'다. 51년 문을 열어 3대째 이어온다. 강현희(73) ...
  • 놋그릇에 활짝 핀 오방색 비빔밥, 안주가 한상 가득 막걸리의 추억

    놋그릇에 활짝 핀 오방색 비빔밥, 안주가 한상 가득 막걸리의 추억 유료

    ... 피순대는 잘도 받아먹었다. 그만큼 선지와 찹쌀, 채소의 조화가 절묘했다. 내장이 듬뿍 들어간 순대국밥 역시 마찬가지였다. 속이 꽉 찬 것이 쫄깃하고도 담백했다. 달콤한 추억 'PNB풍년제과' 수제 초코파이. 버터크림과 딸기 잼이 들어간다. 녹차·복분자 맛도 있다. 전주식 수제 초코파이의 유행을 이끈 집이 경원동의 'PNB풍년제과'다. 51년 문을 열어 3대째 이어온다. 강현희(73) ...
  • 과메기의 계절이 왔다…모리국수도 추워야 제맛

    과메기의 계절이 왔다…모리국수도 추워야 제맛 유료

    ... 엇갈릴지 모르나, 빵집에 관해서라면 대답은 하나다. 열에 아홉이 포항의 구도심인 육거리 인근의 '시민제과'를 가리킨다. 해방 직후인 1949년 팥죽과 찐빵을 내는 '시민옥'으로 출발해 올해 칠순을 맞는다. 포항에서 제일 오래됐을 뿐 아니라, 전주 '풍년제과(1951)' 대전 '성심당(1956)'보다 형님뻘이다. 그 시절 청춘의 미팅 장소였음은 물론이다. 80~90년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