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풍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민사 법정 등장한 사법농단 연루 법관들…깜깜이 인사평정에 "거기 좋은 데다"

    민사 법정 등장한 사법농단 연루 법관들…깜깜이 인사평정에 "거기 좋은 데다"

    ... 2지망이었던 수원지법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양승태 'V' 표기...'미운털 판사' 불이익 직접 승인 정황″ (JTBC 뉴스룸, 2018.11.20) ◇"통영지원? 좋은 데입니다. 제일 풍경 화려하고!" 오늘 송 부장판사 측은 현재 진행 중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고영한 전 법원행정처장,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직권남용 혐의 사건의 증거 기록 일부를 받을 수 있게 ...
  • '레미제라블' 내한 공연 앞둔 로랑방, "한국은 제2의 고향, 봉준호 좋아해"

    '레미제라블' 내한 공연 앞둔 로랑방, "한국은 제2의 고향, 봉준호 좋아해"

    ... 있습니다. 때로는 프랑스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도 합니다.(웃음) 저는 한국에서 예술적 영감을 얻고, 한국 친구들을 만나고, 맛있는 요리들을 맛보고 그 도시와 풍경을 다시 마주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한국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더불어 프랑스 동료 가수들과 함께 장발장의 웅장한 역할을 보여줄 수 있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고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
  • '유명가수전' 김범수 "이승윤은 사냥꾼, 이무진 셰프 같아"

    '유명가수전' 김범수 "이승윤은 사냥꾼, 이무진 셰프 같아"

    ... 상담을 해주는 코너 '인생 찻집'이 이어졌다. 정홍일이 "바빠진 스케줄에 체력 관리가 걱정이다"라고 고민을 토로하자, 김범수는 운동 코치를 해주며 즉석 플랭크 대결을 열어 진풍경을 만들었다. 땀을 흘리는 김범수의 모습에 규현은 "유명가수가 아니라 트레이너가 온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주제에 맞는 명곡을 즉흥적으로 재해석하는 '즉흥 라이브 맛집' ...
  • 공효진-오정세, '바달집2' 뜬다…시끌벅적 웃음 선사

    공효진-오정세, '바달집2' 뜬다…시끌벅적 웃음 선사

    ... '예능 초보'로서의 출구 없는 색다른 매력을 뽐낸다. 공효진과 오정세가 함께 호흡을 맞췄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포항으로 향한 만큼 이들의 남다른 케미스트리와 놀라운 풍경을 모두 예고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바퀴 달린 집2'는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이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매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스토리] 일상에 쉼표가 필요할 때 이곳으로 힐링하러 오세요

    [비즈스토리] 일상에 쉼표가 필요할 때 이곳으로 힐링하러 오세요 유료

    ... 살아갈 힘을 얻을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느 때보다 힐링여행이 간절하다. ━ VIP라운지 갖춘 함양군 최대 관광호텔 해발 500m에 자리 잡은 웰니스호텔은 자연풍경이 뛰어날 뿐 아니라 최고급 시설을 갖추고 있다. 자연이 빚은 절경이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웰니스호텔 4층 VIP라운지. 경남 함양에 위치한 인산가 웰니스호텔이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힐링 여행지로 ...
  • 소금꽃 맺히고 짱뚱어 뛰놀면, 남도 섬엔 봄빛

    소금꽃 맺히고 짱뚱어 뛰놀면, 남도 섬엔 봄빛 유료

    ... 같다. 염부는 겨우내 염전을 보수하고 바닷물을 새로 댄 뒤, 4월 15일께 첫 소금을 거둔다. 남도 섬의 봄은 바쁘다. 멀찍이서 너른 갯벌과 소금꽃 핀 염전을 보면 지극히 느긋하고 평온한 풍경이다. 가까이서 보면 다르다. 꿈틀꿈틀 갯벌을 헤집고 다니는 갯것의 몸놀림도, 소금을 거두는 염부의 놀림도 분주하기 이를 데 없다. 덕분에 전남 신안의 봄은 유달리 생동감이 넘친다. 소금도 ...
  • [그 영화 이 장면] 노바디

    [그 영화 이 장면] 노바디 유료

    김형석 영화 저널리스트 액션 영화의 클리셰 중 하나는 처절한 살육이 끝난 후 모든 것을 불태우는 장면이다. 이러한 화염의 풍경은 허무하면서도 왠지 모르게 감상적인 톤을 만들어낸다. 오로지 죽고 죽이는 관계로 점철될 수도 있었던 장르 영화는 불의 힘을 빌려 인상적인 비주얼을 지닌 영화로 고양되는 셈이다. '하드코어 헨리'(2015)로 신선한 충격과 함께 데뷔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