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폴리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직도 지뢰밭 많다···美언론 “이란, 대리전 할 수도"

    아직도 지뢰밭 많다···美언론 “이란, 대리전 할 수도"

    ... 전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은 양측이 단기적인 군사적 충돌에선 벗어날 수는 있지만 앞으로 몇 주, 몇 달 안에 다른 방식으로 부딪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 역시 “이란은 잘 알려진 타깃보다 비교적 덜 주목받는 타깃을 대상으로 보다 광범위한 공격을 시행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NYT, 워싱턴포스트(WP)는 이란이 중동 내 미국의 대표적인 ...
  • 美 유학생, 한국이 가장 많이 줄었다...10년 만에 27.6% ↓

    美 유학생, 한국이 가장 많이 줄었다...10년 만에 27.6% ↓

    ... 가장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8~2019년 등록한 한국인 유학생 수가 10년 전과 비교해 27.6% 감소했다. 미국 유학생 수 상위 15개국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포린폴리시(FP)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유학생 수 변동에 대한 미 국제교육협회(Institute of International Education)의 최신 데이터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한국인 ...
  • 美 "한·일관계 뱃머리 솟기 시작, 전진하려면 시동걸어야"

    美 "한·일관계 뱃머리 솟기 시작, 전진하려면 시동걸어야"

    ... 철수할 수 있기 때문에 순환배치를 계속하도록 명시해야 한다"라고도 했다. 한국에 대한 무리한 요구는 향후 일본과 독일과 분담금 협상을 위한 시험대라는 분석도 나온다. 미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존 볼턴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매슈 포틴저 아시아담당 보좌관이 지난 7월 일본 방문 당시 주일미군 5만 4000명에 대한 분담금으로 현재 4배 수준인 80억 달러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
  • "트럼프, 일본엔 방위비 4배 요구…80억달러 제시"

    "트럼프, 일본엔 방위비 4배 요구…80억달러 제시"

    이런 가운데 미국이 일본에도 4배에 달하는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의 외교전문매체 '포린 폴리시'는 지난 7월 미국이 일본에 요구한 분담금이 약 80억 달러, 우리 돈으로 9조 3000억 원에 이른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이 올해 분담한 방위비는 2조 3000억 원 정도입니다. 미국은 현재 1조 300억 원 수준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포린 폴리시 “미국, 한·일 중재 실패…아시아의 세기는 끝났다” 유료

    미국 내에서 한·일 갈등 악화를 두고 “아시아의 시대가 끝났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미국 외교 전문지인 포린 폴리시는 지난달 31일 발간된 최신호에서 “아시아의 세기는 끝났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포린 폴리시는 진보 성향의 국제문제 전문지로, 미국 조야뿐 아니라 정부 인사들 사이에서도 파급력이 있다. 해당 기사는 지난달 23일 중국과 러시아가 동해에서 ...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아베-한반도의 악연과 트럼프의 울퉁불퉁한 세계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아베-한반도의 악연과 트럼프의 울퉁불퉁한 세계 유료

    ... 논의하거나 WTO에 제소한다고 해도 실효성 있는 조치를 끌어내기 쉽지 않다. 미국에 중재를 요청해도 이미 일방적 무역주의로 기운 트럼프 행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줄지 의문이다. 미국의 포린 폴리시는 “트럼프가 중재에 나서는 대가로 미군 주둔 비용이나 무역협정에서 더 많은 양보를 요구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부동산 사업가 출신답다. 우리 정부가 이번 마찰을 풀려면 한반도 문제를 ...
  • [마이 베스트] 대통령 트럼프, 금융위기가 낳았다

    [마이 베스트] 대통령 트럼프, 금융위기가 낳았다 유료

    ... 오롯이 이해하려면 경제학의 관점에서만 들여다봐서는 안 된다. 국민 투표와 선거 등 정치적 배경과 지정학적 측면에서 복합적으로 살펴야 한다. 1967년 영국 태생의 저자는 런던정경대(LSE)에서 경제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가 발표하는 '세계의 사상가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