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폴 포그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손흥민 풀타임' 모리뉴의 토트넘, 맨유에 1-2 패

    '손흥민 풀타임' 모리뉴의 토트넘, 맨유에 1-2 패

    ... 오리에가 부진했고, 손흥민과 케인의 공격력도 살아나지 못했다. 경질설에 휩싸였던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래시포드, 제시 린가드, 메이슨 그린우드, 다니엘 제임스를 내세웠다. 포그바와 앙토니 마샬은 부상으로 빠졌다. 토트넘을 상대로 골을 터트리는 맨유 공격수 래시포드. [사진 맨유 인스타그램] 맨유는 전반 중반까지 높은 점유율을 가져가며 토트넘을 몰아붙였다. ...
  • '손흥민 풀타임' 모리뉴의 토트넘, 맨유에 1-2 패

    '손흥민 풀타임' 모리뉴의 토트넘, 맨유에 1-2 패

    ... 오리에가 부진했고, 손흥민과 케인의 공격력도 살아나지 못했다. 경질설에 휩싸였던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래시포드, 제시 린가드, 메이슨 그린우드, 다니엘 제임스를 내세웠다. 포그바와 앙토니 마샬은 부상으로 빠졌다. 토트넘을 상대로 골을 터트리는 맨유 공격수 래시포드. [사진 맨유 인스타그램] 맨유는 전반 중반까지 높은 점유율을 가져가며 토트넘을 몰아붙였다. ...
  • 레알 회장의 포그바 영입 재도전…'선수 2명+현금 1104억원'

    레알 회장의 포그바 영입 재도전…'선수 2명+현금 1104억원'

    포그바 플로렌티노 페레즈 레알 마드리드 회장의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영입 의지가 꺾이지 않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포그바 영입을 추진했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포그바를 팔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했다.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 특히 페레즈 회장은 포그바 영입을 포기하지 않았다. 지네딘 지단 감독 역시 포그바를 여전히 갈망하고 있는 ...
  • 게임 속 손흥민 능력치 현실보다 저평가

    게임 속 손흥민 능력치 현실보다 저평가

    ... 꼽았다. 에딘 제코(AS로마·84점), 이반 라키티치(바르셀로나·86점)처럼 가상게임이 현실 능력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거다. 올 시즌 이름값을 못하는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과 포그바(맨유)도 88점이다. 손흥민보다 1점 높다. 반대로 월드클래스 공격수 로베르트 피르미누(리버풀)와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도 손흥민보다 1점 낮은 86점이다. 마르카 지적과 달리 게임 유저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게임 속 손흥민 능력치 현실보다 저평가

    게임 속 손흥민 능력치 현실보다 저평가 유료

    ... 꼽았다. 에딘 제코(AS로마·84점), 이반 라키티치(바르셀로나·86점)처럼 가상게임이 현실 능력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거다. 올 시즌 이름값을 못하는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과 포그바(맨유)도 88점이다. 손흥민보다 1점 높다. 반대로 월드클래스 공격수 로베르트 피르미누(리버풀)와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도 손흥민보다 1점 낮은 86점이다. 마르카 지적과 달리 게임 유저들 ...
  • 게임 속 손흥민 능력치 현실보다 저평가

    게임 속 손흥민 능력치 현실보다 저평가 유료

    ... 꼽았다. 에딘 제코(AS로마·84점), 이반 라키티치(바르셀로나·86점)처럼 가상게임이 현실 능력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거다. 올 시즌 이름값을 못하는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과 포그바(맨유)도 88점이다. 손흥민보다 1점 높다. 반대로 월드클래스 공격수 로베르트 피르미누(리버풀)와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도 손흥민보다 1점 낮은 86점이다. 마르카 지적과 달리 게임 유저들 ...
  • 발롱도르 30인에 이름 올린 손흥민, 아시아선 유일

    발롱도르 30인에 이름 올린 손흥민, 아시아선 유일 유료

    ... 5회씩 수상해 공동 최다수상자다. 지난해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가 수상, 두 사람이 양분하던 시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하지만 모드리치는 올해는 후보에 들지 못했고, 네이마르(PSG), 포그바(맨유), 해리 케인(토트넘)도 이름이 없다. 지난 시즌 20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을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으로 이끈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포함됐다. 관련기사 숨 죽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