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풍전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서예지, 강렬한 눈빛 연기" '내일의 기억' 열연 스틸 공개

    "서예지, 강렬한 눈빛 연기" '내일의 기억' 열연 스틸 공개

    ... '내일의 기억' '내일의 기억' '내일의 기억' 뿐만 아니라 서예지, 김강우 두 배우가 특별히 애착 가는 촬영지로 뽑은 바닷가 장면의 스틸은 마치 폭풍전야 같은 '내일의 기억'의 분위기를 보여주며 아직 영화를 보지 못한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내일의 기억' '내일의 기억' '내일의 기억'은 전국 극장에서 ...
  • '언더커버' 호평 속 기분 좋은 출발! 지진희X김현주 엇갈린 운명

    '언더커버' 호평 속 기분 좋은 출발! 지진희X김현주 엇갈린 운명

    ... 사랑과 신념을 지키며 살아가던 두 사람 앞에 나타난 위험한 불청객의 등장까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평온하고 단란한 일상을 집어삼킬 듯 몰려오는 폭풍전야의 위기는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무엇보다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서사를 탄탄하게 쌓아 올린 지진희와 김현주, 연기 고수들의 빈틈없는 열연에도 호평이 쏟아졌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
  • '로스쿨' 판 뒤집은 김명민→김범 새로운 용의자…전율 유발 전개

    '로스쿨' 판 뒤집은 김명민→김범 새로운 용의자…전율 유발 전개

    ... (JTBC 모바일운영팀) JTBC 핫클릭 '로스쿨' 첫 방부터 파격 엔딩…최고 시청률 7.2% '로스쿨' 김석윤 감독 1문1답…"법알못도 지루함 없도록" '로스쿨' 추리 본능 자극! 폭풍전야 모의재판 현장 스틸 공개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로스쿨' 첫 방부터 파격 엔딩…최고 시청률 7.2%

    '로스쿨' 첫 방부터 파격 엔딩…최고 시청률 7.2%

    ... 감독 1문1답…"법알못도 지루함 없도록" '로스쿨' 배우들이 직접 꼽은 꿀케미, 그 이유는? '법알못'도 즐길 수 있다! '로스쿨' 흥미로운 법률 상식 '로스쿨' 추리 본능 자극! 폭풍전야 모의재판 현장 스틸 공개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티빙 몸집 더 키운다..제2의 '서복' 논의

    티빙 몸집 더 키운다..제2의 '서복' 논의 유료

    ... 끌어올려줄 절호의 기회가 될 작품. '서복'이 극장뿐 아니라 티빙을 통해서도 많은 사랑을 받는다면, 극장이 아닌 티빙 행을 택하는 영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국내 OTT 시장은 그야말로 폭풍전야다. 넷플릭스가 국내에만 550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나섰고, 전 세계 1억 명의 유료 가입자를 확보한 디즈니플러스도 국내 여러 제작사와 오리지널 콘텐트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애플TV플러스 ...
  • [이슈IS] '컴백 폭풍 전야' 아이유, 음원파워에 더한 역주행 바람

    [이슈IS] '컴백 폭풍 전야' 아이유, 음원파워에 더한 역주행 바람 유료

    아이유 컴백이 일주일 남았다. 2011년 만든 자작곡 '내 손을 잡아'가 역주행하고 지난 1월 나온 '셀러브리티'가 차트 최상위권을 유지 중인 가운데 또 아이유가 등장한다. 이번엔 아이유의 20대를 알차게 녹인 정규 5집으로 대중의 눈과 귀를 만족시킨다. 사진=아이유SNS 19세 아이유vs29세 아이유 독보적 '음원퀸' 아이유도 역주행 바람을 탔다. ...
  • 민주당 “정치 위한 기획 행보” 국민의힘 “서울시장 선거 호재” 유료

    ... 이날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전 11시20분쯤 윤 전 총장 면직안을 재가했다”는 강민석 대변인의 문자 공지가 전부였다. 여권 핵심 인사는 “현재 청와대와 여권의 기류는 폭풍전야에 비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분간은 윤 전 총장의 정치적 행보와 관련해 철저히 무대응·무시하는 전략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윤 전 총장 사의 수용과 민정수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