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국, 80분 만에 방위비 협상장 나갔다

    미국, 80분 만에 방위비 협상장 나갔다

    ... 조건을 협상팀이 와서 다시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일(현지시간) 올해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 이날 팀의 포수 커트 스즈키가 준비해 온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모자를 쓰자 트럼프 대통령이 뒤에서 포옹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월 하노이 북ㆍ미 정상회담 때 '나쁜 합의보다는 ...
  • 이영하-이정후, 2019 일구상 최고투수-최고타자상

    이영하-이정후, 2019 일구상 최고투수-최고타자상

    ... 부문)에 올랐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뉴스1] 두산의 새 안방마님 박세혁(29)은 의지노력상을 수상한다. 2012년 두산에 입단한 박세혁은 올해 처음 주전으로 활약하며 '우승 포수'가 됐다. 신인상은 LG '믿을맨' 정우영(20)에게 돌아갔다. 사이드암 정우영은 올시즌 4승 6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72를 기록했다. 일구회는 지난 8일 김광현(31·SK), ...
  • 내달 4일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프로·아마추어 최고 야구 축제

    내달 4일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프로·아마추어 최고 야구 축제

    ... 외국인 선수들의 약진 속에 평균자책점 전체 1위에 올라 토종 에이스의 자존심을 지켰습니다. 타자 중에선 양의지(NC)가 타율 0.354로 1984년 이만수(당시 삼성) 이후 무려 35년 만에 포수 타격왕에 올랐고 '바람의 손자' 이정후(키움)는 193안타를 때려내 내년 시즌 200안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김상수(키움)는 리그 사상 첫 40홀드로 역사를 새롭게 ...
  • 롯데 안방, 2020시즌도 관건은 젊은 선수 성장

    롯데 안방, 2020시즌도 관건은 젊은 선수 성장

    (왼쪽부터) 롯데 나종덕·안중열·김준태. IS포토 롯데가 FA(프리에이전트) 포수 영입 방침을 접었다. 다른 방법으로 안방 강화를 노린다. 나종덕(21), 안중열(24), 김준태(25) 등 기존 젊은 포수의 성장은 여전히 절실하다. 롯데는 강민호(34)가 삼성으로 이적한 뒤 두 시즌(2018~2019년) 연속 주전 포수를 만들지 못했다. 기회를 얻은 젊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내달 4일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프로·아마추어 최고 야구 축제

    내달 4일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프로·아마추어 최고 야구 축제 유료

    ... 외국인 선수들의 약진 속에 평균자책점 전체 1위에 올라 토종 에이스의 자존심을 지켰습니다. 타자 중에선 양의지(NC)가 타율 0.354로 1984년 이만수(당시 삼성) 이후 무려 35년 만에 포수 타격왕에 올랐고 '바람의 손자' 이정후(키움)는 193안타를 때려내 내년 시즌 200안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김상수(키움)는 리그 사상 첫 40홀드로 역사를 새롭게 ...
  • 롯데 안방, 2020시즌도 관건은 젊은 선수 성장

    롯데 안방, 2020시즌도 관건은 젊은 선수 성장 유료

    (왼쪽부터) 롯데 나종덕·안중열·김준태. IS포토 롯데가 FA(프리에이전트) 포수 영입 방침을 접었다. 다른 방법으로 안방 강화를 노린다. 나종덕(21), 안중열(24), 김준태(25) 등 기존 젊은 포수의 성장은 여전히 절실하다. 롯데는 강민호(34)가 삼성으로 이적한 뒤 두 시즌(2018~2019년) 연속 주전 포수를 만들지 못했다. 기회를 얻은 젊은 ...
  • [IS 포커스] 2차 드래프트에 밀린 FA 시장에 대한 관심

    [IS 포커스] 2차 드래프트에 밀린 FA 시장에 대한 관심 유료

    ... 베테랑들이 2차 드래프트를 통해 팀을 옮길 게 유력하다. FA에 대한 매력이 떨어지다 보니 2차 드래프트에 대한 기대가 상대적으로 커졌다. 대표적인 게 롯데다. 롯데는 FA 시장에 나온 포수 이지영(키움)과 김태군(NC)의 영입 유력 구단으로 손꼽혔다. 2019시즌 내내 안방 불안으로 고심이 깊었다. 그러나 이지영이 지난 13일 원 소속팀 키움과 재계약한 뒤 '김태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