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뮬러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F1 해밀턴, 터진 바퀴로 브리티시 GP 우승

    F1 해밀턴, 터진 바퀴로 브리티시 GP 우승 유료

    영국 포뮬러원(F1)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35·영국·메르세데스)이 바퀴가 터진 상황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해밀턴은 3일(한국시간) 영국 노샘프턴셔 실버스톤 서킷(5.891㎞)에서 열린 2020 F1 월드챔피언십 4라운드 '브리티시 그랑프리(52랩)'에서 1시간28분 01초 28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맥스 페르스타펜(벨기에·레드불 레이싱-혼다)이 ...
  • 전 세계 스타들 한목소리로 #JusticeforGeorgeFloyd

    전 세계 스타들 한목소리로 #JusticeforGeorgeFloyd 유료

    ... 소셜미디어에 흑인 소녀가 “우리는 흑인입니다”라고 연설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 “잊고 있던 말을 이 소녀가 일깨워줬다. 피부색에 따라 다르게 대우받는 일은 언제나 충격적”이라고 썼다. 포뮬러원(F1)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35·영국)은 “불평등과 부당함을 질책해야 할 상황에도 외면하는 거물급 선수들이 있다”며 백인 F1 드라이버 동료의 침묵을 꼬집었다. 무릎 꿇은 앙리. [사진 ...
  • 전 세계 스타들 한목소리로 #JusticeforGeorgeFloyd

    전 세계 스타들 한목소리로 #JusticeforGeorgeFloyd 유료

    ... 소셜미디어에 흑인 소녀가 “우리는 흑인입니다”라고 연설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 “잊고 있던 말을 이 소녀가 일깨워줬다. 피부색에 따라 다르게 대우받는 일은 언제나 충격적”이라고 썼다. 포뮬러원(F1)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35·영국)은 “불평등과 부당함을 질책해야 할 상황에도 외면하는 거물급 선수들이 있다”며 백인 F1 드라이버 동료의 침묵을 꼬집었다. 무릎 꿇은 앙리. [사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