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르토프랭스 주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이티에서 또다시 격렬한 폭력시위 사태

    아이티에서 또다시 격렬한 폭력시위 사태

    포르토프랭스( 아이티) = AP/뉴시스】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중심가에서 21일(현지시간) 반정부 시위대가 도로봉쇄를 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이 격전지를 피해서 걸어다니고 있다. 반부패 관료들을 척결하지 않는 정부에 대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격화하면서 21일 정부차량의 돌진사고로 시위대 6명이 숨졌다. 2018.11.22
  • 아이티 강진 하루 뒤 5.1여진..사망 12명으로 늘어

    아이티 강진 하루 뒤 5.1여진..사망 12명으로 늘어

    ... 기자 =아이티의 서북쪽 항구 포르드페 인근에서 6일 발생한 규모 5.9의 강진으로 집을 잃은 주민들이 다음 날인 7일 또 다시 규모 5.2의 여진이 강타하자 공포에 떨고 있다. 집 터에서 쓸만한 ... 구조자체가 허술해서 매번 큰 참사를 겪어왔다. 2010년의 규모 7.1 대지진 때에는 수도 포르토 프랭스 대부분이 파괴되었고 30만명 이상이 사망했다. 한 편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은 ...
  • [종합]아이티서 5.9 지진으로 적어도 11명 숨져...100여명 부상

    [종합]아이티서 5.9 지진으로 적어도 11명 숨져...100여명 부상

    포르토프랭스=AP/뉴시스】이재준 기자 =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서 6일 밤(현지시간) 규모 5.9 지진이 일어나 최소한 11명이 목숨을 잃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 아이티 일간 ... 시내가 물에 잠기면서 수색과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소개했다. 여진이 계속되면서 주민들의 동요가 계속되자 조베넬 모이즈 대통령 등이 나서 진정을 당부하고 있다고 한다. 앞서 2010년 ...
  • 미 체류 아이티인들, 내후년 TPS 종료 일정에 우선 '안도'

    미 체류 아이티인들, 내후년 TPS 종료 일정에 우선 '안도'

    ... 실망했다는 것이다. 2009년부터 마이애미에 살고있는 죄느는 이후 아이티에 가본 적이 없지만 남아있는 친척과 언니로부터 포르토 프랭스의 상황이 지진으로 모든 것을 잃었을 때보다 크게 나아진 게 없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고 했다. 리틀 아이티 지역의 주민들은 안도와 분노가 뒤섞인 반응이다. 지역 문화센터에서 나눠주는 칠면조 고기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던 사람들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유조차 전복 … 흘러나온 기름 담아라

    [사진] 유조차 전복 … 흘러나온 기름 담아라 유료

    3일(현지시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한 마을에서 주민들이 전복된 유조차에서 흘러나온 디젤유를 담아가고 있다. 1인당 하루 소득이 2달러인 아이티에서 디젤유는 갤런(약 3.8L)당 5달러다. [포르토프랭스 AP=연합뉴스]
  • 아이티 수도까지 '콜레라 폭동' 확산 조짐 유료

    ... 이에 항의하는 폭동이 일어나고 있다. 북부 지역에선 진압 과정에서 유엔군 발포로 2명이 숨졌다.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도 17일(현지시간) 시위가 발생할 것이란 소문이 돌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폭동이 처음 시작된 곳은 북부의 아이티 제2도시 카프아이시앵이다. 이 지역 주민 수천 명은 15일 “지난달 네팔 군인들이 온 다음부터 콜레라가 퍼졌다”며 유엔군을 상대로 격렬한 투석전을 ...
  • [j Special] 아이티 다녀온 한국대표 어머니 김혜자

    [j Special] 아이티 다녀온 한국대표 어머니 김혜자 유료

    ... 한국대표 어머니 “너무 처참해 눈물조차 안 나오더군요” 지난 4월 아이티를 방문한 김혜자씨가 포르토프랭스 난민 캠프에서 현지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정우철 제공) 한국의 대표 어머니 김혜자. ... 300만원짜리 명품 가방에 비할 게 아니죠. 아프리카 부룬디에서 손발이 썩는 풍토병을 앓는 원주민들에게는 2000원짜리 신발만 사주면 병을 예방할 수 있어요. 2000원이에요! 이런 나눔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