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폐비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경남 김해시 폐비닐 공장서 화재…12억 원 재산 피해

    경남 김해시 폐비닐 공장서 화재…12억 원 재산 피해

    24일 오전 9시 10분쯤 경남 김해시 상동면에 있는 한 폐비닐 재생업체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인접한 우레탄 공장까지 번지면서 소방서 추산 12억 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내고 10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경남소방재난본부) JTBC 핫클릭 ...
  • 김해서 불 번져 공장 2곳 화재 10시간 만에 꺼져…12억원 피해

    김해서 불 번져 공장 2곳 화재 10시간 만에 꺼져…12억원 피해

    24일 경남 김해시 한 폐비닐 재생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방대원들이 진압하고 있다. 경남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경남 김해의 연접한 공장 2곳에서 화재가 발생해 10시간 만에 꺼졌다. 24일 오전 9시 11분께 김해시 상동면의 한 폐비닐 재생업체에서 불이 났다. 철골조로 된 이 공장 건물에서 시작된 불은 인접한 우레탄폼 제조업체로 번졌다. 경남소방본부는 ...
  • 경기도 이천 폐기물 창고서 화재…인명피해 없어

    경기도 이천 폐기물 창고서 화재…인명피해 없어

    27일 저녁 8시쯤, 경기도 이천에 있는 폐기물 보관창고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1대와 소방대원 50여 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습니다. 당시 창고에는 폐비닐 250여 t이 보관돼 있었고, 이 가운데 70t가량이 불에 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화면제공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JTBC 핫클릭 안나푸르나 ...
  • 이천 폐기물공장서 불…인명피해 없이 진화 중

    이천 폐기물공장서 불…인명피해 없이 진화 중

    ... 8시 7분쯤 경기도 이천시 설성면 대죽리의 한 폐기물공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52명과 펌프차 등 장비 21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공장에 쌓여있던 폐비닐 250톤 가운데 70톤이 불에 탔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피해 규모와 화재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페트병 '휙휙' 비닐 '삭삭'?…“따로 버리면 골라낼 필요없어”

    페트병 '휙휙' 비닐 '삭삭'?…“따로 버리면 골라낼 필요없어” 유료

    ... 높다”며 “절반 이상이 그냥 버려지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 “재활용 쓰레기 절반 이상 폐기” 이처럼 절반 이상까지 버려지는 재활용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서울시가 다음달 6일부터 폐비닐, 무색 투명 폐페트병을 다른 재활용품과 분리해 버리는 '분리배출제'를 시범 운영한다. 제도가 시행되면 단독주택과 상가의 경우 매주 목요일 두 품목의 배출·수거가 이뤄진다. 폐비닐과 무색 ...
  • 파타야 코란섬 바위틈마다 폐비닐…섬 한가운데엔 5만t 쓰레기산

    파타야 코란섬 바위틈마다 폐비닐…섬 한가운데엔 5만t 쓰레기산 유료

    ... 해변 끝자락 바위틈엔 더 많은 쓰레기들이 쌓여 있었다. 작은 섬 한가운데에는 높이 5m가 넘는 쓰레기 더미가 있었다. 섬 안에서 버려지는 쓰레기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생긴 것이다. 폐비닐 등 섬을 빠져나가지 못해 그대로 쌓인 쓰레기가 5만t에 이른다고 한다. 코란 섬 인근의 코삭 섬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여름이면 섬 주변에 스노클링을 하러 온 관광객을 태운 소형 선박 수십척이 ...
  • 두테르테 “똥내 난다”던 보라카이 … 플라스틱이 사라졌다

    두테르테 “똥내 난다”던 보라카이 … 플라스틱이 사라졌다 유료

    ... “플라스틱은 안 돼(No)”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지 말라”였다. 섬 폐쇄 이전에는 보라카이 화이트 비치 앞까지 파라솔이 있었다. [사진 DENR] 관련기사 파타야 코란섬 바위틈마다 폐비닐…섬 한가운데엔 5만t 쓰레기산 보라카이는 여의도 4배쯤 되는 면적을 가진 길이 7㎞, 너비 1㎞의 작은 산호섬이다. 해마다 전 세계 2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한다. 보라카이 섬이 세계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