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폐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부 “中 방문후 폐렴 증상 있으면 모두 감시·검사 대상”

    정부 “中 방문후 폐렴 증상 있으면 모두 감시·검사 대상”

    ... 24일 김포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이용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에 따라 감염증 감시·검사 대상을 중국 우한 뿐 아니라 중국 전역에서 입국하는 폐렴 증상자로 확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17개 시도와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대응 방침을 정했다. 이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시작된 중국 ...
  • "전염병인데" "규정대로"…중국 여행 취소 수수료 갈등

    "전염병인데" "규정대로"…중국 여행 취소 수수료 갈등

    [앵커] 우한 폐렴 때문에 이번 설 연휴 가려던 중국여행 취소한 분들 많습니다. 주요 여행사마다 약 1천 건씩 몰리고 있는데 취소 수수료를 얼마나 낼지를 놓고 실랑이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여행 정보를 나누는 온라인 카페입니다. 우한 폐렴과 관련해 여행 취소 정보 게시판이 새로 생겼습니다. 소비자들은 전염병이 도는 상황인데 왜 ...
  • WHO "아직은 비상사태 아니다"…내부선 '50대 50' 팽팽

    WHO "아직은 비상사태 아니다"…내부선 '50대 50' 팽팽

    [앵커] 이런 가운데 세계보건기구, WHO는 우한 폐렴이 아직 전세계적인 비상사태는 아니라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또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사스보다는 사람 간 전파력이 낮고, 메스르보다는 높은 걸로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 WHO는 우한폐렴이 중국 내 비상 상황은 맞지만 아직 국제적인 비상사태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
  • 해열제 먹고 검역 통과한 중국인…전 세계 확산 '공포'

    해열제 먹고 검역 통과한 중국인…전 세계 확산 '공포'

    [앵커] 중국 보건당국이 '우한 폐렴' 집단 발병 사실을 공개한 지 딱 25일이 지났는데요. 그 사이 확진자는 800명을 훌쩍 넘어섰고, 의심환자도 1000명 이상으로 집계됐습니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이번 바이러스는 한국과 태국, 일본 등 주변국은 물론이고 저 멀리 미국으로까지 확산됐습니다. 일본에서도 오늘(24일) 두 번째 확진자가 나왔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글로벌 아이]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유료

    박성훈 베이징특파원 '우한 폐렴' 사태의 변곡점은 정확히 일주일 전이다. 45명으로 유지되던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17명 증가하더니 주말 이틀 만에 200명을 넘어섰다. 증가세는 갈수록 가팔라졌다. 총 확진자 수는 21일 309명, 22일 440명, 23일엔 600명을 넘어섰다. 이 과정에서 중국 정부의 정보 제한과 언론 통제가 목도됐다. 우한 위생당국은 ...
  • 우한 봉쇄령…사람·차 끊긴 '유령도시' 한국인 500명 남아

    우한 봉쇄령…사람·차 끊긴 '유령도시' 한국인 500명 남아 유료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이 '유령도시'로 변했다. 중국 당국이 23일 오전 10시를 기해 우한을 드나드는 모든 운송수단과 대중교통 운행을 중단하면서다. 중국 우한 폐렴 예방통제지휘부는 시내버스·지하철·선박·기차·항공기 등의 운행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 시민들에겐 특수한 이유 없이 우한을 떠나지 말라고 지시했다. 이로 인해 인구 1108만의 도시 ...
  • 사드 풀리나 했더니…중국관광 취소율 20% 여행업계 '우한폐렴' 한숨 유료

    중국발 '우한폐렴'이 각국으로 확산 중인 가운데 설 연휴 극성수기를 맞은 국내 여행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 중국 여행을 계획했던 국내 여행객들의 취소나 변경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서다. 최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얼어붙었던 한·중 관계가 해빙 모드에 들어서면서 숨통이 트이는 듯했던 양국 여행 수요가 다시 움츠러드는 모양새다. 23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