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트렌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지휘자 김은선을 키운 건 '무대 뒤'에서 보낸 긴 시간

    지휘자 김은선을 키운 건 '무대 뒤'에서 보낸 긴 시간 유료

    ... 됐다.” 오페라 작품을 함께 만들 때 중요하게 생각한 점은. “나는 무대 뒤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다. 마드리드에서 부지휘자 생활을 2년 했다. 그 뒤에도 오랫동안 다니엘 바렌보임, 키릴 페트렌코 같은 명지휘자 리허설을 다 지켜봤다. 관객이 보는 건 무대 위 가수, 아니면 무대 밑의 오케스트라 정도이지만 그 뒤에 몇백명이 있다. 그 뒤를 아는 지휘자와 모르는 지휘자를 오페라 스태프들은 ...
  • 베를린 필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베를린 필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유료

    23일(현지시간) 베를린필 취임 지휘를 한 키릴 페트렌코. [사진 스테판 라볼트, 베를린필] “베를린 필의 카라얀 사운드가 돌아올 듯하다.” 독일의 공영방송 도이치 벨레는 23일(현지시간) 저녁 베를린 필하모니 홀에서 열린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47)의 공연을 보고 이렇게 평가했다. 이날 공연은 페트렌코가 베를린 필하모닉의 12대 상임 지휘자로 임기를 시작하는 ...
  • 굿바이 베를린필! 16년 정든 무대 떠난 지휘자 사이먼 래틀

    굿바이 베를린필! 16년 정든 무대 떠난 지휘자 사이먼 래틀 유료

    ... 작별이었다. 시민은 오케스트라를 사랑하고 악단은 사랑을 돌려주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 지휘자와 헤어질 때 비난과 아쉬움만 오가기 일쑤인 한국의 상황이 떠올랐다. 돌아와 내년 베를린필의 프로그램을 살펴보니 새로운 상임지휘자 키릴 페트렌코 외에도 래틀의 공연이 많이 예정돼 있다. 그들의 기품있고 여유로운 이행이 많은 여운을 남긴다. 베를린=박진학 스테이지원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