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라나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다양한 민족·종교 어우러진 다문화 섬, 태고의 신비를 품다

    다양한 민족·종교 어우러진 다문화 섬, 태고의 신비를 품다 유료

    ... 클랜 하우스는 쿠씨 가문의 세력을 과시하듯 황금색으로 장식돼 있었다. 쿠 클랜 하우스 1층에 말레이시아 화교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관도 있었다. 처치(Church) 스트리트에 있는 '페낭 페라나칸 맨션'은 중국계 이주민과 말레이시아 원주민이 결합해 만든 '페라나칸(Peranakan)'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곳이었다. 가구·옷·장신구 등을 전시하고 있는데, 중국 전통의상 '치파오(旗袍)'와 ...
  • 다양한 민족·종교 어우러진 다문화 섬, 태고의 신비를 품다

    다양한 민족·종교 어우러진 다문화 섬, 태고의 신비를 품다 유료

    ... 클랜 하우스는 쿠씨 가문의 세력을 과시하듯 황금색으로 장식돼 있었다. 쿠 클랜 하우스 1층에 말레이시아 화교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관도 있었다. 처치(Church) 스트리트에 있는 '페낭 페라나칸 맨션'은 중국계 이주민과 말레이시아 원주민이 결합해 만든 '페라나칸(Peranakan)'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곳이었다. 가구·옷·장신구 등을 전시하고 있는데, 중국 전통의상 '치파오(旗袍)'와 ...
  • 다양한 민족·종교 어우러진 다문화 섬, 태고의 신비를 품다

    다양한 민족·종교 어우러진 다문화 섬, 태고의 신비를 품다 유료

    ... 클랜 하우스는 쿠씨 가문의 세력을 과시하듯 황금색으로 장식돼 있었다. 쿠 클랜 하우스 1층에 말레이시아 화교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관도 있었다. 처치(Church) 스트리트에 있는 '페낭 페라나칸 맨션'은 중국계 이주민과 말레이시아 원주민이 결합해 만든 '페라나칸(Peranakan)'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곳이었다. 가구·옷·장신구 등을 전시하고 있는데, 중국 전통의상 '치파오(旗袍)'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