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널티킥 결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대표팀에서 맥 못 추던 메시…A매치 70번째 골 달성

    대표팀에서 맥 못 추던 메시…A매치 70번째 골 달성

    ... 대회'라고 비판했다가 A매치 3개월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던 메시. 다시 대표팀에 돌아와선 밀린 숙제를 하듯 그간 못 넣었던 골을 하나씩 풀어내고 있습니다. 사흘 전, 브라질전에서 결승골을 넣었고 이번엔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골키퍼를 완전히 속이는 느린 페널티킥으로 팀을 패배에서 구했습니다. 메시가 대표팀에서 넣은 70번째 골이었습니다. 대표팀 유니폼만 입으면 바르셀로나에서만큼 ...
  • 한국전 앞둔 브라질, '메시 복귀' 아르헨티나에 0-1 패배

    한국전 앞둔 브라질, '메시 복귀' 아르헨티나에 0-1 패배

    ...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사우디 유니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평가전에서 메시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패했다. 이로써 브라질은 A매치 5경기 연속 무승(4무1패)을 기록했다. ...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먼저 득점 기회를 잡은 쪽은 브라질이었다. 브라질은 전반 10분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키커로 나선 가브리엘 제수스(맨체스터 시티)가 실축하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
  • '3전 전승' 정정용호, AFC 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

    '3전 전승' 정정용호, AFC 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

    ... 압도적인 전력을 과시한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도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였다. 전반 41분 황재환의 페널티킥 골로 앞서 나가다 후반 14분 중국에 실점하며 1-1 동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후반 27분과 ... 2014년과 2016년 연달아 예선에서 탈락했고, 정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던 2018년에는 결승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패해 정상을 놓친 바 있다. 예선을 순조롭게 통과한 정 감독과 선수들은 ...
  • U-17 대표팀 '작은 수문장' 신송훈, 빛광연 같았다

    U-17 대표팀 '작은 수문장' 신송훈, 빛광연 같았다

    ... 스피드가 체격의 열세를 만회하고도 남는다는 코칭스태프의 판단 때문이다. 앙골라전을 앞두고 페널티킥 연습에서 선방쇼를 펼치는 신송훈. [연합뉴스] 카리스마도 남다르다. 이번 대회 김정수호의 ... 크지 않은데 U-20 월드컵에서 놀라운 경기력을 보여줬다”면서 “나도 광연이 형처럼 7경기(결승전까지 치른다는 의미)를 하고 돌아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송지훈 기자 milkyman@...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전 전승' 정정용호, AFC 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

    '3전 전승' 정정용호, AFC 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 유료

    ... 압도적인 전력을 과시한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도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였다. 전반 41분 황재환의 페널티킥 골로 앞서 나가다 후반 14분 중국에 실점하며 1-1 동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후반 27분과 ... 2014년과 2016년 연달아 예선에서 탈락했고, 정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던 2018년에는 결승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패해 정상을 놓친 바 있다. 예선을 순조롭게 통과한 정 감독과 선수들은 ...
  • 슈퍼매치, 1633일 동안 변하지 않은 결론

    슈퍼매치, 1633일 동안 변하지 않은 결론 유료

    ... 삼성은 승리하지 못했다. 서울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수원과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서울은 전반 14분 박주영의 페널티킥에 이어 후반 9분 이명주의 결승골이 터졌다. 수원은 후반 14분 염기훈의 프리킥 1골에 그쳤다. 이번 승리로 서울은 최근 3경기 연속 무승(1무2패) 고리를 끊고 승점 3점을 챙겼다. 15승9무9패, ...
  • [추계대학축구연맹전]4-0→4-4→연장 추가시간 극장골…중앙대, '34년' 만의 우승

    [추계대학축구연맹전]4-0→4-4→연장 추가시간 극장골…중앙대, '34년' 만의 우승 유료

    ... 태백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제55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후원 현대자동차)' 태백배 결승 단국대와 경기에서 4-4 무승부를 거둔 후 연장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넣으며 5-4로 승리했다. ... 승부가 갈렸다. 연장 후반 추가시간 단국대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핸드볼 파울을 범했고, 중앙대는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김현우가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5-4 중앙대의 극적인 승리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