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퍼스펙티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퍼스펙티브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퍼스펙티브] 한·일 경제협력이 '양국 생존 위한 운명적 선택'이다

    [김동호의 퍼스펙티브] 한·일 경제협력이 '양국 생존 위한 운명적 선택'이다 유료

    ━ 지정학 함정에 빠진 한·일 관계 출구전략 최태원 SK 회장은 '일본 에너지 기업과 서로 주식을 사게 되면서 사람으로 치면 피를 섞은 관계로 발전했다“며 한·일 기업은 더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오구라 가즈오 전 주한 일본대사,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최태원 SK 회장,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 미...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의 역사언어…이기적인가 치사한가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의 역사언어…이기적인가 치사한가 유료

    ━ 문재인 대통령의 역사관을 해부한다 8·15 광복절 (2019년) 경축사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역사는 통치 기재다. 문재인 정권은 거기에 익숙하다. 그 속에서 386 운동권의 좌파적 역사관이 작동한다. 그들은 과거를 재해석, 재구성한다. 그것으로 편을 가른다. 지지층을 격발시킨다. 문 대통령은 그런 역사의식을 공유·전파한다. 문 ...
  •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고령화 진행될수록 사회적 연대와 신뢰 줄어든다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고령화 진행될수록 사회적 연대와 신뢰 줄어든다 유료

    ━ 세계가치관조사에서 드러난 고령화와 국민 가치관 변화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고령화 이후의 세상은 어떤 곳일까.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한국의 고령화와 관련해서 주로 경제적이고 물리적인 변화들을 걱정한다. 고령 인구가 많아지고 경제활동인구가 줄어드니 소득세 낼 사람이 줄어들 것이고 따라서 재정은 압박을 받고 세율은 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