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팔레스타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팔레스타인 난민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스라엘 새 총리 베네트, 바이든 겨냥 “이란 핵합의 복원 시도는 실수”

    이스라엘 새 총리 베네트, 바이든 겨냥 “이란 핵합의 복원 시도는 실수” 유료

    ... 크네세트(국회)에서 치른 표결에서 새 연정 구성안이 가결되자 총리에서 물러나게 된 베냐민 네타냐후(왼쪽)가 나프탈리 베네트 신임 총리에게 다가가 악수 하고 있다. 베네트는 네타냐후의 보좌관 출신으로 팔레스타인 평화안과 미국의 이란 핵합의 복귀에 반대하는 강경파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이 '포스트 네타냐후' 시대를 맞이했다. 2009년 3월부터 연속 12년간 총리로 집권했던 베냐민 네타냐후(71)가 ...
  • 베네트, 평소 '하마스 폭격' 주장 강경파…이·팔 관계 먹구름

    베네트, 평소 '하마스 폭격' 주장 강경파…이·팔 관계 먹구름 유료

    ... 세력 등 9개 정당이 참여한 무지개 연정이다. 특히 이스라엘의 아랍계 군소 정당 라암이 연정에 들어갔다. 이 부분이 베네트가 이끌게 될 연립내각의 취약점이다. 베네트는 이스라엘 민족주의자로, 팔레스타인을 인정하지 않는 강경파다. 그런 그가 아랍계 정당인 라암, 나아가 가자지구를 둘러싼 미국과 중동의 이해관계 속에서 갈등의 불씨를 키울 가능성이 상존한다. NYT에 따르면 2016년 11월 ...
  • 15년 최장 집권 네타냐후, 반대파 거국 연정에 실각 위기

    15년 최장 집권 네타냐후, 반대파 거국 연정에 실각 위기 유료

    ... 네타냐후 총리는 권좌에서 물러날 위기에 처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의 역대 최장수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72)가 극심한 정치적 혼란 속에 총리에서 물러날 가능성이 커졌다. 최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의 교전으로 정치 활로를 찾는 듯했으나 장기 집권에 따른 정치권의 반발로 실각 위기에 처했다. 뉴욕타임스(NYT)·이코노미스트 등은 이스라엘 극우 정당인 야미나의 나프탈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