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팔꿈치 악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야마모토 다로의 도전

    [글로벌 아이] 야마모토 다로의 도전 유료

    ... 모였다. 비가 내리는 날씨에 후끈한 열기가 느껴졌다. “지금부터 3분간, 제 사진을 찍는 건 무료입니다. 얼마든지 찍으세요” 연설 뒤엔 연예인 같은 팬서비스가 이어졌다. 후보와 팔꿈치 악수를 하려는 지지자들로 긴 줄이 생긴 것도 다른 연설장에서 볼 수 없던 모습이었다. “연설 일정이 정해지자마자 사이타마현에서 달려왔다”는 40대 남성의 자원봉사자는 “다른 정치인에게선 ...
  • '지명받지 못한 자의 돌직구'가 한미일을 관통했다

    '지명받지 못한 자의 돌직구'가 한미일을 관통했다 유료

    ... 9회말 오승환이 등판, 세이브를 거두며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달성하고 포수 강민호와 악수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6.16/ ... 잊고 있었다. 그의 이름은 끝내 호명되지 않았다. 오승환은 단국대에 진학했고, 첫해 오른쪽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았다. 대부분의 구단이 토미존 서저리를, 그것도 국내 병원에서 진행한 오승환의 ...
  • 치열했던 승부, 훈훈했던 무승부

    치열했던 승부, 훈훈했던 무승부 유료

    ... 1000만원을 가져갔다. 스킨은 고진영(10개)이 박성현(8개)보다 더 많이 가져갔지만, 이긴 홀 수는 박성현(7홀)이 고진영(6홀)보다 많았다. 화끈한 승부를 펼친 두 사람은 경기 전 바람대로 사이좋게 5000만원씩 가져갔다. 둘은 팔꿈치 악수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상금은 각자 지정한 기부처에 기부했다. 인천=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