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이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속 170㎞ 던지겠다는 일본 투수…인간 한계는 어디

    시속 170㎞ 던지겠다는 일본 투수…인간 한계는 어디 유료

    ... '17'이 박힌 유니폼을 선물했다. 17번은 오타니가 LA 에인절스에서 쓰는 등 번호다. 오타니는 일본 야구선수 중 가장 빠른 공을 던졌다. 2016년 10월 퍼시픽리그 클라이맥스 시리즈 파이널 스테이지 5차전 소프트뱅크 호크스전에 나와 시속 165㎞를 찍었다. 당시 오타니는 “시속 170㎞ 공을 던지겠다”고 했지만, 아직 달성하지 못했다. 시속 170㎞ 강속구는 '투수의 꿈'이다. ...
  • 시속 170㎞ 던지겠다는 일본 투수…인간 한계는 어디

    시속 170㎞ 던지겠다는 일본 투수…인간 한계는 어디 유료

    ... '17'이 박힌 유니폼을 선물했다. 17번은 오타니가 LA 에인절스에서 쓰는 등 번호다. 오타니는 일본 야구선수 중 가장 빠른 공을 던졌다. 2016년 10월 퍼시픽리그 클라이맥스 시리즈 파이널 스테이지 5차전 소프트뱅크 호크스전에 나와 시속 165㎞를 찍었다. 당시 오타니는 “시속 170㎞ 공을 던지겠다”고 했지만, 아직 달성하지 못했다. 시속 170㎞ 강속구는 '투수의 꿈'이다. ...
  • 굳게 닫힌 남북의 창, 탁구가 열까

    굳게 닫힌 남북의 창, 탁구가 열까 유료

    ... 당시 남북은 대회 중간 여자부 8강전 맞대결을 앞두고 단일팀 구성했다. 당시에도 유 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자격으로 양측을 중재했다. 또 지난해 7월 코리아오픈과 12월 그랜드 파이널스에선 남측 장우진(24·미래에셋대우)과 북측 차효심(25·4.25체육단)이 혼합복식 조를 구성해 각각 금, 은을 따냈다. 변수는 얼어붙은 남북 상황이다. 단일팀은커녕, 북측 참가 여부조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