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리생제르맹 공격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다, 22경기 연속 무패 리버풀의 '무패 우승 무한도전'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다, 22경기 연속 무패 리버풀의 '무패 우승 무한도전' 유료

    "리버풀은 경이롭다. 그들은 마치 기계와 같다." 파리 제르맹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2)가 쏟아낸 감탄사다. 음바페의 말에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경기 무패(21승1무), ...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그리고 클럽월드컵까지 모든 대회에서 승승장구 중인 리버풀의 기세를 각하면 이들의 무패 행진은 쉽게 끝날 것 같지 않다. 클럽월드컵 일정 때문에 한 경기를 덜 치른 ...
  • 쥐띠니까 영리하게, 황소니까 우직하게 간다

    쥐띠니까 영리하게, 황소니까 우직하게 간다 유료

    ... 롤모델이었던 루이스 수아레스(33·바르셀로나)의 역동적 움직임과 득점력뿐 아니라 네이마르(28·파리 제르맹 )의 창의적 플레이까지 연구하며 두 선수 장점을 배우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 시즌 '황소'라는 별명 외에도 '음메페'라는 새 별명을 얻었다. 황소의 울음소리에 세계적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2·파리 제르맹)를 합성한 별명이다. “어느 쪽이 더 마음에 드는지” 묻자 ...
  • 쥐띠니까 영리하게, 황소니까 우직하게 간다

    쥐띠니까 영리하게, 황소니까 우직하게 간다 유료

    ... 롤모델이었던 루이스 수아레스(33·바르셀로나)의 역동적 움직임과 득점력뿐 아니라 네이마르(28·파리 제르맹 )의 창의적 플레이까지 연구하며 두 선수 장점을 배우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 시즌 '황소'라는 별명 외에도 '음메페'라는 새 별명을 얻었다. 황소의 울음소리에 세계적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2·파리 제르맹)를 합성한 별명이다. “어느 쪽이 더 마음에 드는지” 묻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