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기환송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맞장토론] 민주당 한명숙 사건 재조사 촉구…핵심은 검찰개혁?

    [맞장토론] 민주당 한명숙 사건 재조사 촉구…핵심은 검찰개혁?

    ... JTBC 핫클릭 [인터뷰] 황운하 "공수처 취지는 검찰개혁…그래서 윤석열이 1호 수사대상으로 거론" "검찰개혁" 외친 후보들 대거 당선…공수처 등 '박차' 전망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서 징역 35년 구형 여권 '한명숙 사건 재조사' 목소리…"공수처 수사 대상" 삼성 준법위 "사과, 의미 있게 평가"…비판론엔 언급 피해 Copyright by JTBC(http:...
  • 사과·반성도 없는데…문희상 'MB·박근혜 사면론' 시끌

    사과·반성도 없는데…문희상 'MB·박근혜 사면론' 시끌

    ... 사면은 국민통합이 아닌 국론분열의 씨앗이 될 거라며, 5·18의 책임을 부인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거론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핫클릭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서 징역 35년 구형 "1980년 박근혜, 총선 출마 원했다"…전두환도 지원 박근혜 뇌물 재판과 삼바 수사…'이재용 사과' 영향은? Copyright by JTBC(http://...
  •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서 징역 35년 구형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서 징역 35년 구형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파기환송심 결심공판에서 징역 35년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과 국정원 특수활동비 사건으로 2심에서 각각 징역 25년과 5년을 선고받았고, 파기환송심이 진행 중입니다. 검찰은 "단 한 순간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고, 박 전 대통령 측은 "사적 이득을 취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
  • 형량 합치면 징역 42→35년···朴구형량 줄어든 결정적 이유

    형량 합치면 징역 42→35년···朴구형량 줄어든 결정적 이유

    박근혜 전 대통령 [뉴스1]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재판장 오석준) 심리로 20일 열린 박근혜(68)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특수활동비 수수 파기환송심에서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게 합계 징역 35년을 구형했다. 구체적으로는 대통령 재직 중 뇌물 관련 혐의에 대해 징역 25년에 벌금 300억원, 추징금 2억원을 구형했다. 뇌물 이외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국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과와 약속, 아버지와는 다를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과와 약속, 아버지와는 다를까 유료

    ...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뇌물공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2심에서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4년이 선고됐지만, 대법원은 2심을 파기하고 다시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 중인 파기환송심에서 재판부의 권고에 따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출범한 상황이다. 그리고 삼성준법감시위의 권고에 따라 이번 대국민 사과도 이뤄졌다. 시민사회는 ...
  • “학벌·국적 떠나 인재 모셔, 나보다 중요한 위치 일하게 할 것”

    “학벌·국적 떠나 인재 모셔, 나보다 중요한 위치 일하게 할 것” 유료

    ... 부회장이 삼성전자에 대한 지분을 늘리기 위해 두 회사의 합병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의 주주인 국민연금의 찬성을 받기 위해 뇌물을 줬다는 혐의다. 이 부회장은 이 사건으로 현재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사과문에서 “저와 삼성은 승계 문제와 관련해 많은 질책을 받아 왔다”며 “이제는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 이재용 부회장 "아이들에게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

    이재용 부회장 "아이들에게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 유료

    ... 발표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는 2015년 6월 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삼성서울병원의 책임과 관련해 직접 사과한 뒤 5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현재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뇌물공여 혐의에 대한 파기환송 재판을 받고 있으며, 재판부의 권고에 따라 준법감시위를 출범시켰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