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팀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女컬링 '팀킴' 후원금 횡령…장반석 전 감독 구속 기소

    女컬링 '팀킴' 후원금 횡령…장반석 전 감독 구속 기소

    [뉴스1]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컬링 '팀킴'(김경애, 김초희, 김선영, 김영미, 김은정)의 후원금 등을 횡령한 장반석 전 컬링 국가대표팀 믹스더블 감독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16일 대구지검 특수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장 전 감독을 업무상 횡령과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은 장 전 감독의 장인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
  • 컬링 '팀킴' 성금 등 2억원 횡령…장반석 前감독 구속

    컬링 '팀킴' 성금 등 2억원 횡령…장반석 前감독 구속

    대한컬링경기연맹. [뉴시스] 평창겨울올림픽 여자컬링 전 국가대표 '팀킴' 선수들에 대한 부당대우와 사기·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지도자 2명 중 1명이 구속됐다. 16일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와 횡령 혐의로 장반석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감독을 구속했다. 또 같은 혐의로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을 불구속 입건했다. ...
  • "남자탁구 국가대표 선발, 관행적 승부조작" 내부 고발

    "남자탁구 국가대표 선발, 관행적 승부조작" 내부 고발

    ... 2019-07-31 20:57 JTBC 핫클릭 메달보다 힘겨운 태극마크…다시 빙판에 선 '팀 킴' 아픔 딛고 돌아온 '팀 킴'…1년 반 만에 태극마크 재도전 국가대표 도전하는 '팀킴'…아픔 딛고 재도약 발구르기 '평창 금메달' 윤성빈, 2019-2020 스켈레톤 국가대표 확정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
  • 메달보다 힘겨운 태극마크…다시 빙판에 선 '팀 킴'

    메달보다 힘겨운 태극마크…다시 빙판에 선 '팀 킴'

    ... 기자입니다. [기자] [빨리, 초희야! 빨리, 초희야!] 올림픽의 함성이 울려퍼졌던 그 때 그 경기장에서 다시 우렁찬 외침이 이어졌습니다. 더 크게 소리치고, 더 자주 머리를 맞대며 팀킴, 경북체육회는 표적에 더 많은 돌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한 번의 실수를 회복하지 못했고,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습니다. 끝내 울음이 터졌습니다. [울지마. 괜찮아!] 평창올림픽에서 아무도 생각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영미가 돌아왔다…더 치열해진 태극마크 3파전

    영미가 돌아왔다…더 치열해진 태극마크 3파전 유료

    ... 2019~20시즌 국가대표 선발전 겸 한국컬링선수권대회에서 다시 태극마크에 도전한다. 지난 2월13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결승전에 앞서 팀킴 김경애(왼쪽)와 김영미(오른쪽)가 연습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1년 5개월 만에 강릉에서 경기를 치르는 세컨드 김선영(26)은 “좋은 기억이 있는 곳에서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는 마음이 ...
  • 영미가 돌아왔다…더 치열해진 태극마크 3파전

    영미가 돌아왔다…더 치열해진 태극마크 3파전 유료

    ... 2019~20시즌 국가대표 선발전 겸 한국컬링선수권대회에서 다시 태극마크에 도전한다. 지난 2월13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결승전에 앞서 팀킴 김경애(왼쪽)와 김영미(오른쪽)가 연습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1년 5개월 만에 강릉에서 경기를 치르는 세컨드 김선영(26)은 “좋은 기억이 있는 곳에서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는 마음이 ...
  • [안혜리의 시선] 정권 최고 실세는 이슬만 먹고 살 수 있나

    [안혜리의 시선] 정권 최고 실세는 이슬만 먹고 살 수 있나 유료

    ... A4 용지 하나 정도 집에 가져가는 걸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결국엔 회삿돈과 개인돈 구분이 없어져 큰 부정을 저지르게 된다는 이유였다고 한다. 이 직장인은 '컬링 대부' 김경두 일가가 '팀킴' 상금을 횡령한 건 용납할 수 없지만 자기 땅을 무상으로 기증까지 했던 그들 눈엔 이 정도 상금은 평생 헌신한 대가로 생각했을지도 모른다고 썼다. 내돈, 남의 돈 경계가 모호해지는 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