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급 마무리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마무리 사냥꾼 강정호, 그 비결은?

    마무리 사냥꾼 강정호, 그 비결은?

    ... 9회 동점포를 날렸다. 오승환의 팀 동료이기도 한 로젠탈은 지난 2년간 93세이브를 거둔 특급 소방수다. 2013년부터 3년 연속 30세이브 이상을 올린 글렌 퍼킨스(미네소타 트윈스)도 ... 신시내티전에서는 3타석 연속 초구를 때리기도 했다. 뛰어난 구위를 내세워 공격적인 투구를 하는 마무리들과 좋은 승부를 할 가능성이 높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특급 마무리 또 깨부순 강정호…9회 짜릿한 결승포

    ... 강정호 선수가 또 한 번 9회에 터졌습니다. 미네소타전에서 결승 홈런을 쳤는데요. 빅리그 특급 마무리 투수들이 강정호에게 혼쭐이 나고 있습니다. 오광춘 기자입니다. [기자] 9회 강정호가 ... 결승포라 그런지 더 커보였습니다. 빅리그 새내기 강정호, 도장깨기라도 하듯 내로라하는 빅리그 마무리들을 차례차례 울리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 첫 홈런은 올스타 마무리 투수인 세인트루이스 로젠탈에게 ...
  • 상대 강할수록 능력↑…강정호, 특급 마무리 킬러 등극

    상대 강할수록 능력↑…강정호, 특급 마무리 킬러 등극

    ... 피츠버그의 강정호 선수가 또다시 9회에 터졌습니다. 미네소타전에서 결승홈런을 친 건데요, 빅리그 특급 마무리투수들이 강정호에게 혼쭐이 나고 있습니다. 오광춘 기자입니다. [기자] 9회 강정호가 ... 결승포라 그런지 더 커보였습니다. 빅리그 새내기 강정호, 도장깨기라도 하듯 내로라하는 빅리그 마무리들을 차례차례 울리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 첫 홈런은 올스타 마무리투수인 세인트루이스 로젠탈에게 ...
  • [MLB]빅리그 올스타 특급 마무리 강정호에게 무릎 꿇다

    [MLB]빅리그 올스타 특급 마무리 강정호에게 무릎 꿇다

    ...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특급 마무리들을 상대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마무리 킬러'로의 면모를 각인시키고 있다. 강정호는 ... 함께 시즌 3패째를 안으며 고개를 떨궜다. 이날 활약으로 강정호는 올 시즌 리그를 대표하는 특급 마무리 한 명을 무릎 꿇렸다. 각팀의 마무리 투수는 팀 승리를 마무리짓는다는 책임감과 함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방망이 불붙은 롯데 구원왕 손승락 울렸다

    방망이 불붙은 롯데 구원왕 손승락 울렸다 유료

    전준우 올 시즌 마무리 투수들은 롯데를 조심해야 할 것 같다. 롯데 타선이 특급 마무리들을 차례로 무너뜨리며 기세를 올리고 있다. 롯데는 3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에서 4-2로 역전승했다. 12승(1무6패)째를 올리며 두산을 제치고 하루 만에 단독 선두로 복귀했다. 상대 마무리 손승락을 꺾고 얻은 승리라 더욱 짜릿했다. 손승락은 2010년 ...
  • 우리 마음속의 야구 결승전, 한·일전

    우리 마음속의 야구 결승전, 한·일전 유료

    ... 꺾어 일본 야구를 뒤흔들어 놓았던 김성근 감독은 “전력상 큰 차이가 없다. 선발 투수가 잘 버텨 주면 막판까지 재미있는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김 감독은 “일본은 특급 마무리들이 연속해 등판한다. 막판 3~4이닝 동안 점수를 뽑기 어렵다. 우에하라 고지(요미우리), 이와세 히도키(주니치), 후지카와 규지(한신)가 등판하기 전에 리드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 우리 마음속의 야구 결승전, 한·일전

    우리 마음속의 야구 결승전, 한·일전 유료

    ... 꺾어 일본 야구를 뒤흔들어 놓았던 김성근 감독은 “전력상 큰 차이가 없다. 선발 투수가 잘 버텨 주면 막판까지 재미있는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김 감독은 “일본은 특급 마무리들이 연속해 등판한다. 막판 3~4이닝 동안 점수를 뽑기 어렵다. 우에하라 고지(요미우리), 이와세 히도키(주니치), 후지카와 규지(한신)가 등판하기 전에 리드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