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로이 목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e글 중심] “우리도 박쥐를 먹었다구요?”

    [e글 중심] “우리도 박쥐를 먹었다구요?” 유료

    ... 휩싸였습니다. 30, 31일 전세기로 귀국시키는 것에 대해 “자국민 보호가 국가의 의무” “한꺼번에 데려와서 격리하고 관리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며 응원하는 목소리가 많은 반면, 일부 네티즌은 “트로이 목마도 모르느냐” “전 국민 병 옮긴다” “멀쩡한 사람이 그 전세기 타면 집단 감염되는 거 아니냐”며 우려를 표했지요. 귀국 후 14일간 임시 생활을 할 장소를 두고도 반발이 컸습니다. ...
  • [최훈 칼럼] 혁명과 반동, 그리고 보수정치의 책무

    [최훈 칼럼] 혁명과 반동, 그리고 보수정치의 책무 유료

    ... 늘 찢어져 있을 테니. 내년 초쯤 박근혜도 내보낼 테고…. 할 만 하다. 그냥 간다. 그게 권력의 속성이니 뭐 기대도, 욕할 것도 없다. 그러니 이젠 '보수의 시간'이다. 진보진영엔 '트로이목마'였고, 그들에겐 '굴러온 복덩어리'였던 조국 사태 이후부터 내년 4월 총선까지다. 개천절 광화문 집회에 나갔다는 지인의 토로다. “시청역에서 내려 광화문으로 걸어갔다. 우리 공화당 태극기부대는 ...
  • [최훈 칼럼] '트로이의 목마' 조국

    [최훈 칼럼] '트로이목마' 조국 유료

    최훈 논설주간 침공한 그리스의 대군에 맞서 10년 여 항전해 온 트로이가 무너진 건 채 하루가 되지 않았다. 그리스의 계략은 치밀했다. 안에서 성문을 열 50여 명의 무장 병력이 숨겨진 ... 망가져 가는 국가의 불명예는 이쯤서 접어야 마땅하다. 꼬인 매듭 풀 자는 대통령 뿐이다. 트로이목마에 나라마저 무너뜨리게 할 수 없다. '국가의 계속성'은 대통령의 으뜸가는 책무 아닌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