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피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두번 탄핵에 동맹 협박한 4년···그래도 美 43%가 트럼프 지지

    두번 탄핵에 동맹 협박한 4년···그래도 美 43%가 트럼프 지지 유료

    ... 낙선자다. NBC뉴스에 따르면 이달 초 의회 난입사태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43%를 기록했다. 취임 첫해(2017년) 44%와 별반 다르지 않은 수치다. 트럼프가 떠나도 이른바 '트럼피즘(trumpism)'은 남을 것이란 말이 나오는 이유다. 트럼프 공과(功過)를 재임 4년간 벌어졌던 상징적인 장면들로 정리했다. ━ ①'전세계 싸움닭' 트럼프…"美 세계 경찰 아냐" ...
  • “이젠 상류사회서 외면” 초라해진 이방카·쿠슈너

    “이젠 상류사회서 외면” 초라해진 이방카·쿠슈너 유료

    ... 소셜미디어에 가입하려 했을 때 반대했다고 한다.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이방카 등 트럼프 자녀들이 여전히 정계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트럼피즘'(트럼프에 열광하는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지난 8~9일 실시한 ABC뉴스 설문조사에 따르면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해 트럼프가 퇴임 전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
  • 7400만표 얻은 트럼프 탄핵···고민하는 펜스, 속내 모를 폼페이오

    7400만표 얻은 트럼프 탄핵···고민하는 펜스, 속내 모를 폼페이오 유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이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임기 내내 그의 곁을 지켰던 친(親) 트럼프 인사들은 선택의 기로에 섰다. “트럼프는 졌지만 트럼피즘(Trumpism·트럼프주의)은 지지 않았다”는 게 미국 대선에 대한 외신들의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에 실패했을 뿐, 7400만표(47%)를 득표하며 역대 공화당 대선 후보 중 최다 득표를 얻었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