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툰베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경서의 퍼스펙티브] 빈부격차가 계급문제라면 미세먼지는 '민주적 위험'

    [박경서의 퍼스펙티브] 빈부격차가 계급문제라면 미세먼지는 '민주적 위험' 유료

    ... 주는 안락함과 편안함을 향유한 세대인 동시에 화석연료의 치명적 악영향인 기후위기를 인식한 첫 세대다. 또 그런 재앙에 대응할 수 있는 마지막 세대라는 엄중한 책임을 부여받았다. 그레타 툰베리 스웨덴의 열여섯 살 소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지난 9월 23일 '2019 유엔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서 “여러분들은 공기 중에 배출해 놓은 수천억t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할 의무를 ...
  • [분수대] 여학생이 지구를 구한다

    [분수대] 여학생이 지구를 구한다 유료

    ... 시작되려 하는데 당신들은 돈과 경제 성장 이야기만 늘어놓는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는가!” 지난 9월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각국 정상들을 향해 호통을 친 스웨덴 출신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가 대표적이다. 그녀의 언행을 놓고 논란도 있지만 그 메시지만큼은 강력하다. 태국의 환경운동가 레일린 릴리 사티타나산(12)은 플라스틱 반대를 외친다. 릴리는 “어두운 미래가 이미 다가온 ...
  • 독재 중단, 전쟁 종식…43세 총리 '에티오피아의 기적'

    독재 중단, 전쟁 종식…43세 총리 '에티오피아의 기적' 유료

    ... 1의 경쟁을 뚫은 셈이다. 누가 올해 노벨 평화상 수상자가 될지 관심을 모았지만, 노벨위원회의 규칙상 후보자 명단은 50년간 공개되지 않는다. 기후 변화 활동가인 16세 스웨덴 소녀 그레타 툰베리가 유력한 후보로 꼽히기도 했다. 그가 수상했다면 역대 최연소 수상자였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관련기사 노벨평화상 에티오피아 아비 총리…이웃 국가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