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원태인, 더는 '아기 사자' 아니다

    원태인, 더는 '아기 사자' 아니다 유료

    ... 2.36으로 1위에 올랐다. 흠잡을 데 없는 전방위 활약이다. 눈부신 활약에 '감투'도 따라왔다. 지난달 맹활약했던 다른 선수를 모두 제치고, KBO 4월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기자단 투표에서 32표 중 31표를 받았다. 팬 투표에서도 59.2%의 지지를 얻었다. 원태인 자신도 얼떨떨할 만큼 놀라운 발걸음이다. 그는 “요즘 자꾸 내 기록을 확인하게 되는 게 사실”이라며 ...
  • [이가영 논설위원이 간다]“장관은 빼야” vs “장관도 임명동의 투표해야”

    [이가영 논설위원이 간다]“장관은 빼야” vs “장관도 임명동의 투표해야” 유료

    ... 비토권도 언급했다. 그는 “지금처럼 국회가 어떤 결정을 하든 대통령의 임명을 저지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진다면 인사청문회는 무용지물이 된다"며 "이를 막기 위해 장관직에 대해서도 임명동의 투표를 하고, 찬반의 기록을 남기는 게 바람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 의지에 따라 좋은 결과” 하지만 어렵사리 도입한 인사청문회를 폐지하는 건 반개혁적이며 우리 정치나 사회 ...
  • 원태인, 더는 '아기 사자' 아니다

    원태인, 더는 '아기 사자' 아니다 유료

    ... 2.36으로 1위에 올랐다. 흠잡을 데 없는 전방위 활약이다. 눈부신 활약에 '감투'도 따라왔다. 지난달 맹활약했던 다른 선수를 모두 제치고, KBO 4월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기자단 투표에서 32표 중 31표를 받았다. 팬 투표에서도 59.2%의 지지를 얻었다. 원태인 자신도 얼떨떨할 만큼 놀라운 발걸음이다. 그는 “요즘 자꾸 내 기록을 확인하게 되는 게 사실”이라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