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기 의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민정 사퇴…문 정부 청와대 대변인 3명 총선 출사표

    고민정 사퇴…문 정부 청와대 대변인 3명 총선 출사표 유료

    ... 자진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은 이번엔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한다. 역대 청와대 대변인의 선거 성적.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서울 흑석동 상가 투기 의혹으로 지난해 3월 물러났던 김의겸 전 대변인은 군산에 나선다. 총선용 포스터에 '대통령님께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이라는 대목을 넣었다. 고 대변인은 일산, 서울 동작을, 서울 광진을 등에서 ...
  • [안혜리의 시선] 김의겸의 세 번째 베팅

    [안혜리의 시선] 김의겸의 세 번째 베팅 유료

    ... 대출을 옥죄던 지난해 여름, 10억 원의 은행 대출을 레버리지 삼아 전 재산을 올인한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지 8개월 만에 “쓰임새가 있길 바라는 마음” 운운하며 국회의원 욕심을 ... 기이하다. 지난 3월 대변인을 관두기 바로 전날만 해도 그는 “시세 차익을 보고 되팔아야 투기인데 청와대 나가면 살 집이라 투기가 아니다”고 강변했다. 또 “혼자 사는 팔순 노모를 전세 ...
  • 김의겸 출마선언 “흑석동 차익은 선거 뒤 기부”

    김의겸 출마선언 “흑석동 차익은 선거 뒤 기부” 유료

    ... 포인트로 제가 좋은 먹잇감으로 쓰이는 것을 보면서 일단 이 집을 매각하자는 결심을 했고 그 후에 본격적으로 총선 출마 고민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 또한 그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집중됐다. 지난해 7월 25억 7000만원에 매입한 건물이 지난 5일 34억 5000만원에 매각됐다. 1년 5개월 사이 8억 800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셈이다. 이에 대해 김 전 대변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