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낙연 “남자는 엄마 되는 경험 못해 철없다” 논란 일자 사과

    이낙연 “남자는 엄마 되는 경험 못해 철없다” 논란 일자 사과 유료

    ... 순간은, 이것도 이낙연의 학설인데 소녀가 엄마로 변하는 그 순간”이라며 “남자들은 그런 걸 경험하지 못하기 때문에 나이를 먹어도 철이 안 든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발언이 많은 분들께 고통을 드렸다. 부족함을 통감한다”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분들께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심새롬·하준호 기자 saerom@joongang.co.kr
  • [노관범의 독사신론(讀史新論)] 동아시아의 세계전도, 서양의 침략을 근심하다

    [노관범의 독사신론(讀史新論)] 동아시아의 세계전도, 서양의 침략을 근심하다 유료

    ...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를 개선하고자 인도의 아편을 중국에 밀매하고 이를 중국이 제지하자 감행한 부끄러운 전쟁이었다. 청나라 학자 위원(魏源·1794~1856)은 이 사건이 중국의 재앙임을 통감하고 서양을 막아내기 위한 지식의 집적에 매달렸다. 세계지리와 전쟁무기 지식을 겸비한 책 『해국도지』가 그렇게 해서 나왔다. 『해국도지』는 신속히 완성됐다. 임칙서(林則徐)가 지은 '사주지'(四州志)를 ...
  • '죽림칠현' 칭송 들었던 양셴이, 자본주의 정보원 취급받아

    '죽림칠현' 칭송 들었던 양셴이, 자본주의 정보원 취급받아 유료

    ... 100여 종 해외서 호평 중일전쟁 시절의 양셴이와 다이나이디에. 1943년 가을, 전시 수도 충칭(重慶) 교외. [사진 김명호] 귀국 후 양셴이는 술과 번역에만 매달렸다. 영문으로 둔갑한 자치통감(資治通鑑), 홍루몽(紅樓夢), 유림외사(儒林外史) 등 100여 종의 고전들이 해외의 중국 연구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문화부가 요청한 중국 문학사 번역으로 곤욕을 치를 뻔한 적이 있었다. 양셴이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