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트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K리거 주축' 벤투호는 어떤 모습일까

    'K리거 주축' 벤투호는 어떤 모습일까 유료

    ... 멤버를 활용할 수 있었다. 사실상 K리거는 벤투 감독 체제에서 많은 기회를 잡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최전방과 2선은 거의 매번 유럽파로 꾸렸다. 최전방 황의조(보르도)를 비롯 손흥민(토트넘)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희찬(잘츠부르크) 등이 베스트 11에 포함됐다. 유럽파가 아니라면 중동파인 남태희(알 사드)와 일본 J리그 나상호(FC 도쿄)에게 기회가 돌아갔다. 중원은 황인범(밴쿠버 ...
  • 골대서 골대까지…메시 보는 듯

    골대서 골대까지…메시 보는 듯 유료

    ... 시즌 10호 골을 넣었다.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 기록이다. 전반 32분 70m를 드리블 돌파한 끝에 골을 넣었다. 사진은 공을 몰고 가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전반 32분, 토트넘 진영 페널티 박스 왼쪽 모서리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27·토트넘)이 드리블을 시작했다. 상대 선수 5명 사이를 빠르게 돌파했다. 상대 위험지역 근처에서 3명을 더 제쳤다. 골키퍼 정면에서 ...
  • 무리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부른다

    무리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부른다 유료

    ... 조제 모리뉴 감독. 연합뉴스 제공] "내 아들은 손흥민을 호나우두(루이스 나자리우)의 이름을 따서 '손나우두'라고 부른다." '월드클래스'다운 손흥민(27·토트넘)의 '원더골'이 전세계 축구팬들을 환상적으로 뒤흔들었다. 조세 무리뉴(56) 토트넘 감독도 자신의 아들 조세 마리오 무리뉴 주니어(19)의 표현을 빌어 환상적인 원더골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