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니 블링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정부, '한·미 동맹이 최우선' 분명히 해야 유료

    ... 강조해 트럼프의 '미국 일방주의'를 폐기하고 친동맹, 다자노선으로 회귀할 뜻을 분명히 했다. '미국의 귀환'을 다짐한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은 한반도 정책에도 대전환을 예고하고 있다. 당장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지난 19일 인사청문회에서 “대북 정책 전반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톱다운' 대신 '보텀업'식 접근 등 보다 신중한 대북 정책으로 전환할 ...
  • "바이든 팀, 北 잘 알아…비핵화 의지 있는지 깊은 의구심"

    "바이든 팀, 北 잘 알아…비핵화 의지 있는지 깊은 의구심" 유료

    ... 드라마가 펼쳐질 것이다. 바이든 시대 한ㆍ미 관계를 전망하면. 바이든 행정부에는 커트 캠벨, 토니 블링컨, 제이크 설리번 등 경험적으로, 이론적으로, 실무적으로 한ㆍ미 관계의 중요성을 잘 아는 ... 대통령의 대중 강경책은 옳았다”고 말했다. 같은 점과 다른 점이 동시에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블링컨은 마이크 폼페이오가 아니다. 그는 시비를 걸지 않을 것이다. 그는 대립적인 사람이 아니다. ...
  • 블링컨 “트럼프 대중국 강경책 옳았다, 대북정책은 재검토”

    블링컨 “트럼프 대중국 강경책 옳았다, 대북정책은 재검토” 유료

    블링컨 '조 바이든 시대'를 이끌 미국의 새 장관 지명자들이 일제히 대중국 강경 메시지를 내놨다. 이례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중 정책에 대해 “원칙은 옳았다”고 치켜세웠다. ... 한국 정부가 미·중 사이에서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기가 더욱 어려워질 거란 우려가 나온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 지명자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인준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